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생 손발 묶고 성폭행 … 사실로 드러난 ‘도가니’

광주광역시 인화학교에서 벌어진 성범죄 사건을 다룬 영화 ‘도가니’ 속 실제 가해자가 사법처리됐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인화학교 여자 원생 을 성폭행한 혐의(강간치상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전 교직원 김모(63·교장 동생)씨를 29일 구속했다.



인화학교 교장 동생 구속

김씨는 2005년 4월 학교 사무실에서 A양(당시 18세)의 손발을 묶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영화 도가니에도 주요 장면으로 등장한다. 김씨는 또 성폭행 장면을 본 원생 B군(당시 17세)을 사무실로 끌고 가 깨진 병과 둔기로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2006년 3월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경찰이 재수사에 착수하고, A양을 포함한 성폭력 피해자 8명에 대한 외상 후 스트레스(트라우마) 치료를 의뢰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이들을 치료한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A양에게 심각한 성폭행 트라우마’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광주=유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