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SNS 선거운동 인정은 시대의 흐름이다

공직선거법 93조1항은 선거일 180일 전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특정한 행위’를 사전선거운동으로 보고 금지하고 있다. 구체적으론 광고, 인사장, 벽보, 사진, 문서·도화 인쇄물, 녹음·녹화테이프 등을 이용해 정당이나 후보를 지지하고 반대하는 걸 금한다.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것을 배부·첩부·살포·상영 또는 게시할 수 없다’는 규정도 담고 있다. 그동안 중앙선관위는 트위터, 사용자제작콘텐트(UCC), 블로그, 홈페이지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선거운동 하는 것도 ‘유사한 것’에 포함해 금지하고 규제했다.



 하지만 헌법재판소는 어제 이러한 선관위의 규제가 한정위헌에 해당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사전선거운동 금지기간 중 SNS를 이용해 특정 정당·후보를 지지·반대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건 헌법에 어긋난다고 한 것이다. 따라서 당장 어제부터 선관위는 SNS상의 선거운동을 단속할 수 없게 됐다. 이제 누구든 SNS를 통해 특정 정당이나 후보를 지지하고 비판하는 행위를 상시적으로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헌재가 이런 결정을 한 건 SNS 활동을 규제하는 게 사전선거운동 금지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봤기 때문이다. 법이 사전선거운동을 못하도록 한 데엔 정당한 이유가 있다. 정당이나 후보자들의 경제력이 불평등할 경우 광고 등을 이용한 사전선거운동을 허용하면 경제력이 좋은 후보에게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 것인 만큼 선거의 공정성을 위해 규제하는 건 맞다. 그러나 SNS를 활용한 선거운동의 경우 이런 취지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게 헌재의 판단이다. “인터넷은 누구나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매체이고 이용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다. 인터넷상의 선거운동을 제한하는 건 후보자 간 경제력 차이에 따른 불균형을 방지한다는 입법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적절한 수단이라고 할 수 없다”고 헌재는 밝혔다.



 헌재는 시대의 흐름에 맞는 옳은 판단을 했다고 본다. 선거운동과 관련해 가능한 한 돈은 묶고 말(言)은 풀어야 한다. 돈이 안 들고 공정한 방법이라면 후보를 많이 알리는 게 유권자의 선택을 돕는다. 개인의 사적 영역이라고 할 수 있는 SNS상에서 유권자가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하는 걸 규제한다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할 소지도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통합당 등이 헌재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힌 건 당연하다. 선관위 일각에선 선거법 254조 2항에 있는 정보통신 등의 선거운동 금지 규정을 들어 여전히 SNS를 규제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건 헌재의 결정에 반하는 것이다.



 문제는 SNS의 오·남용이다. SNS상에서 허위사실 유포·비방 등이 난무해 선거에 영향을 미칠 때 과연 적시에 제동을 걸 수 있느냐가 관건인 것이다. 헌재는 이런 행위를 선거법의 다른 조항이나 다른 법으로 처벌할 수 있다고 했지만 때가 늦으면 소용이 없다. 흑색선전 등이 당장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고 승패에 영향을 주는 걸 제때 어떻게 막을 수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정치권과 선관위는 내년 4월 총선을 공정하게 치르려면 이 문제를 해결하는 장치를 고안해야 할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