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X 광주~목포 반드시 신설해야”

박준영
박준영 전남지사는 28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송년 기자회견을 열어 “사회간접기반시설은 미래를 보고 멀리 내다봐야 한다”며 “국제공항과 고속철도망을 연결하는 게 세계적 추세인 만큼 무안공항과 KTX의 연결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KTX 광주~목포 구간으로 기존 열차 노선을 활용하려는 정부의 의견은 짧은 생각이다”며 “제주와 전남을 잇는 해저고속철도와 연계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안국제공항 경유 노선 신설이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정부를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지사는 새해에는 원활한 투자 유치를 위해 사업 부지를 미리 확보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도 밝혔다. 투자를 유치하고도 리조트 등 실질 사업이 미진한 것은 땅을 제때 확보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박 지사는 “시·군과 협조해 땅을 미리 국가나 도, 시·군 소유로 확보해 뒀다가 투자자들에게 제공하는 체계를 갖추겠다”고 설명했다.

 F1 국제자동차경주대회의 개최권료·방송중계료 재협상에 대해서는 “아직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좋은 쪽으로 결론이 날 것이다”며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그 과정과 내용을 모두 공개하기는 어려울 것이다”고 말했다.

이해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