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남 3선 김효석, 서울 강서을 출마 선언

김효석(左), 양정철(右)
호남 3선 의원인 민주통합당 김효석 의원이 서울 강서을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에서 민주당의 고토(古土·옛 영토)를 회복하고 이명박 정권에서 절망으로 내몰린 서민들과 함께 희망의 싹을 키우겠다”며 이 지역 출마 의사를 밝혔다. 전남 담양-곡성-구례에서만 3선을 했던 김 의원은 지난 7월 “수도권에서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며 지역구 이전을 천명했었다. 민주당 정책위의장과 원내대표 등을 역임한 야당 중진인 김 의원은 최근 수감된 정봉주 전 의원으로부터 “내 지역구(노원갑)를 맡아 달라”는 제안을 받았지만 정 전 의원의 사면 가능성 등을 고려해 강서을을 선택했다고 한다.

 현재 강서을에는 김성호 전 의원 등 6명이 민주통합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라 공천을 받으려면 당내 경선을 거쳐야 한다. 이 지역의 한나라당 현역의원은 한국노총 사무총장 출신의 김성태 의원이다.

 이날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을 지낸 양정철 전 노무현재단 사무처장도 성명을 내고 “한나라당 진성호(중랑을) 의원에게 결투를 청한다”고 했다. 그는 “진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 사람이고, 저는 노무현의 사람”이라며 대립각을 세웠다. 중랑을에는 김덕규 전 국회부의장 등 9명이 민주통합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김경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