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 도지사 김문수입니다” 119 전화 장난전화로 판단한 소방관 문책

김문수
경기도 남양주소방서 119 상황실 근무자 2명이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전화를 받는 과정에서 장난전화로 오인, 응대를 소홀히 했다가 전보 조치됐다. 28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김 지사는 지난 19일 낮 12시30분쯤 남양주소방서에 자신의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었다. 당시 남양주의 한 노인요양원을 방문했다가 암 환자 이송체계 등을 문의하기 위해서였다.

 전화를 받은 남양주소방서 상황실 근무자는 김 지사가 자신의 이름을 밝히자 장난전화로 오인, 응대를 하지 않았고 “누구냐”는 김 지사의 물음에도 답하지 않은 채 전화를 끊었다. 김 지사는 곧바로 다시 전화했고 다른 근무자도 장난전화로 판단, 응대하지 않았다. 김 지사는 두 번의 전화에서 모두 9차례에 걸쳐 신분을 밝혔다. 김 지사는 도소방재난본부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3일자로 해당 상황실 근무자 2명을 포천과 가평소방서로 각각 전보 조치했다.

 이번 조치에 대해 일부 소방관은 “너무하다”는 반응이다. 인터넷에는 김 지사와 근무자의 대화가 담긴 음성파일이 올라 있고 “응급전화를 걸 이유가 있었느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 김용삼 경기도 대변인은 “김 지사가 전화할 당시 노인요양원으로 위치가 떠 근무자들이 장난전화로 판단한 것 같다”며 “그러나 직위와 이름을 대지 않고 먼저 전화를 끊은 것은 명백한 근무규정 위반인 만큼 인사 조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