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타잔의 친구 침팬지 치타 숨지다

1932년작 영화 ‘타잔’에서 타잔(오른쪽)과 제인(왼쪽)의 손을 잡고 있는 치타. 타잔을 연기한 자니 와이즈뮐러는 1984년 80세로, 제인 역의 모린 오설리반은 98년 87세로 별세했다. [AP=연합]
영화 ‘타잔’ 시리즈에서 타잔의 친구로 열연했던 침팬지 ‘치타’가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 24일(현지시간) 80세로 숨을 거뒀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사인은 신장 기능 이상. 이로써 치타는 ‘타잔’의 주요 출연진 중 마지막으로 세상을 떠난 배우가 됐다.

 치타가 눈을 감은 곳은 은퇴 후 50여 년간 생활해 온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의 동물보호구역이다. 치타는 생후 1년 만인 1932년 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미국으로 건너와 타잔 영화에 출연했다. 이후 1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어릴 적부터 치타와 함께 해 임종까지 지켜본 보호구역 책임자 데비 코브는 “치타는 매우 활동적이었다”고 회고했다. 또 “손가락으로 그림을 그리거나 축구경기 관람을 좋아했다”며 친구인 치타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치타의 재능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사람의 기분을 맞추는 데도 능숙해 기분이 나빠보일 때는 웃기려고 노력했다고 한다. 하지만 싫어하는 사람을 보거나 뜻대로 되지 않을 때면 배설물을 집어던지는 등 심술궂은 행동을 하기도 했다.

 영국 BBC 방송은 치타의 죽음을 보도하며 “일반 침팬지의 수명은 35~45년”이라고 전했다. 침팬지는 야생이 아닌 동물원에서 생활하는 경우에도 60년을 넘기긴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치타는 이를 훨씬 넘겨 2008년 ‘세계 최장수 유인원류’로 기네스북에 오르기도 했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