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억 입금 이상득 여비서 계좌는…개인 아닌 의원실 운영비 관리용

지난 2년간 출처불명의 현금 8억여원이 입금됐던 한나라당 이상득(76) 의원 여비서 2명의 계좌는 개인용이 아닌 이 의원 사무실 운영비 관리 계좌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비공식적으로 운영비 관리를 했던 이들 계좌에서 이 의원 부인의 운전기사 등에게까지 정기적으로 활동비 명목의 돈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좌관·운전기사에게 돈 지급
검찰, 불법자금 여부 출처 조사

 21일 검찰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최근 이 의원 여비서 임모씨 등 2명 계좌의 자금 흐름을 확인한 결과 이들 계좌에서 이 의원 보좌관들과 운전기사, 친인척, 이 의원 부인의 운전기사 등에게 정기적으로 돈이 지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 계좌에서는 신문구독료 등 잡비와 명절 선물구입비 등도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임씨와 이 의원 보좌관 박배수(45·구속 기소)씨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한 결과 “이들 계좌는 개인 계좌가 아니라 이 의원 사무실 운영비 관리 계좌”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2009~2011년 이들 계좌에 입금된 출처불명의 현금 8억원이 입금된 경로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2년 동안 국회가 지급하는 사무실 운영비 보조금 등이 8억원에 턱없이 못 미친다는 점으로 미뤄 볼 때 이 중 상당액이 불법자금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