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버디 버디로 모은 8200만원…박희영·김인경·이미림 기부…김경태·노승열도 성금 쾌척

왼쪽부터 김인경, 노승열, 김경태.
세밑을 맞아 남녀 골프 스타들의 선행이 줄을 잇고 있다.

 박희영(24)과 김인경(23), 이미림(21) 등 하나금융그룹 소속 세 명의 선수는 20일 올해 ‘사랑의 버디’ 행사를 통해 마련한 8200만원의 성금을 미소금융중앙재단(이사장 김승유)에 기부했다. ‘사랑의 버디’는 하나금융그룹 소속 선수들이 정규 대회에서 버디를 할 때마다 100달러씩을 내기로 한 자선 프로그램이다. LPGA 투어에서 뛰는 크리스티 커(미국)와 청야니(대만) 등도 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성금을 보탰다.

 한국프로골프투어(KGT) 상금왕을 차지한 김경태(25·신한금융)는 이날 장애인 직업 재활시설인 ‘굿윌스토어’에 2000만원을 기부했다. 김경태는 22일에는 자선 행사의 일일 판매원으로 나선다.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김경태의 후원사인 신한금융그룹이 마련한 중고용품 자선 바자다.

 노승열(20·타이틀리스트)은 지난 13일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는 미숙아 치료에 써달라며 고려대 안암병원에 3000만원을 기탁했다. 노승열은 지난 4월 아버지 노구현씨가 이 병원에 입원했을 때 신생아 응급실에 있는 환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기부를 결심했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