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태근·김성식 탈당 선언 … “박근혜 충격 받아”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주영 정책위의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굳은 표정을 한 채 총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나라당 재창당 여부를 놓고 빚어진 갈등이 탈당 사태를 불러왔다. 13일 한나라당 의원총회 도중 재창당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쇄신파 정태근·김성식 의원은 탈당을 전격 선언했다. 폭탄선언 후 두 의원이 퇴장해버려 의총은 무산됐고, 한나라당은 이날도 재창당 여부에 대한 결론 도출에 실패했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는 출발 전부터 상처를 입게 됐다.



한나라 재창당 갈등 … 벌집 된 의총

 두 의원의 탈당 선언은 박근혜계 의원들의 대대적인 반격에서 비롯됐다. 12일 의총에서 박근혜계 의원들은 재창당 문제에 대한 박 전 대표의 의중이 명확히 드러나지 않자 발언에 소극적이었으나 박 전 대표가 “재창당을 전제로 한 비대위는 맡기 곤란하다”는 메시지(중앙일보 12월 13일자 1면)를 주변에 전달하자 기류가 확 바뀌었다.



 박근혜계 서병수 의원은 “당 해체나 당명을 바꾸는 재창당은 반대”라고 말했다. 같은 계파의 윤상현 의원은 “비대위가 무슨 철거용역업체고, 박 전 대표가 철거용역업체 사장이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박 전 대표를 신당 개혁 이벤트 모델로 쓰려는 생각부터 버리라”고 목청을 높였다. 황진하(박근혜계) 의원도 쇄신파를 향해 “탈당 운운하는데, 나갈 테면 나가지 예고는 뭐 하러 하느냐”고 했다. 권경석 의원 등 이명박계 의원들도 재창당 요구 대신 조건 달지 말고 박 전 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에 맞서 차명진 의원 등이 재창당의 불가피성을 강조했지만 숫자에서 크게 밀렸다. 쇄신파 정두언 의원은 의총 도중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자유 의총’이던 어제는 재창당이 다수였지만 ‘계획 의총’인 오늘은 재창당 불가가 다수인 게 당의 현주소”라고 반발했다. 의총장에서 나온 정태근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한나라당은 지금의 정치구조에 안주하려는 모습”이라며 “잘못된 구조를 유지하는 방향으로 정치를 하는 것은 국민에게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에서 탈당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성식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한나라당을 떠나 허허벌판으로 나가겠다”고 했다.



 쇄신파의 한 의원은 “김성식 의원이 지난주부터 재창당 문건을 친박 핵심 의원을 통해 박 전 대표에게 전달하려고 했고 면담도 신청했지만 거절당했다”며 “박 전 대표의 소통 거부가 둘의 결심에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희룡 의원은 “박 전 대표가 측근을 통해 ‘수렴청정’식으로 선문답식 소통을 할 게 아니라 직접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했다. 박 전 대표는 두 의원의 탈당 소식을 보고받자 충격을 받은 눈치였다고 한다. 한 핵심 측근은 “박 전 대표에게 상황을 설명하자 매우 놀라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글=김정하·정효식 기자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