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엽 벌써 한국 적응 훈련



프로야구 삼성의 이승엽(35·사진)이 13일 경산볼파크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선수들은 대부분 12월에 훈련을 하지 않지만 이승엽은 자율훈련을 택했다. 이승엽은 달리기와 스트레칭으로 몸을 푼 다음 팀 후배 손주인과 캐치볼을 하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이승엽은 “스피드가 떨어져 운동량으로 극복해야 한다. 기초체력부터 올려 타격과 수비를 할 수 있는 몸 상태로 빨리 만들겠다 ” 고 했다.



경산=김우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