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행정기관·공기관 등 1100개 기업·기관 환경정보 공개한다

[뉴스1 제공 ]


(서울=뉴스1) 이은지 기자 = 삼성그룹사를 비롯해 현대·기아차, 농심 등 대기업은 물론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국공립대학은 내년 9월부터 환경정보를 공개해야 한다. 에너지사용량, 대기오염물질배출량, 자원·에너지 절약 및 환경오염물질 배출저감 목표·실적, 녹색경영 등등 정부가 마련한 환경정보검증시스템 항목에 맞춰 환경정보를 작성·공개해야 한다.

환경부는 내년 9월부터녹색기업, 공공기관 및 환경민감기업 등 총 1100여개 기업·기관의 환경정보를 공개하는 `환경정보공개제도 운영규정`을 제정·고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환경부는 13일부터 공공행정 분야를 대상으로 제도 설명회를 마련하는 등 환경정보공개제도 정착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환경정보공개제도는 기관·기업 등이 자사의 환경정보를 공개함으로써 녹색경영을 확산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는 제도다. 공개대상 기관 및 기업 등은 매 회계년도 경과 후 3개월 이내에 환경정보를 등록해야 한다.

지난 4월 개정된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을 통해 환경공개 정보제도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으며, 지난 10월 법 시행 및 하위 법령이 개정됨에 따라 본격 도입을 앞두게 됐다.

환경부는 우선 환경정보공개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세부 운영기준인 `환경정보공개제도 운영규정`을 제정해 지난 9일 고시했다.

이와 함께 13일부터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환경정보공개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기관별 제도 설명회를 순차적으로 실시해 참여 기관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또한 `환경정보등록 가이드라인` 배포, 환경정보공개 도움센터(helpdesk) 운영 등을 통해 대상 기관·기업의 제도 대응도 지원한다.

환경부는 이번에 마련된 `환경정보공개제도 운영규정`을 바탕으로 내년 9월부터 공공기관 및 환경영향이 큰 기업 등에 환경정보공개제도를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속가능성장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사회책임투자가 확대되는 등 기업의 녹색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환경정보공개제도를 통해 사회 전반에 녹색경영을 촉진하고 금융기관, 투자자 등이 필요로 하는 환경정보로의 접근성을 높여 친환경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뉴스1 바로가기



[나도 부자가 될 수 있을까? 긴급 추천 스마트정보!]
[내손안의 스마트한 경제정보 머니투데이 모바일]




[머니투데이 핫뉴스]

한달 전기료만 2.6억, 그래도 전기 펑펑 쓴다?


5천만원 빌린 청년창업, 실패해도 3천만원 상환


13살 소녀에게 못된짓, 성병 걸리자…


박원순시장 11월 판공비 1009만원


전세계 유일 12.6억 `벤틀리` 매물로 등장






▶급등이 임박한 종목 `오늘의 추천주`
▶상위 0.1% 주식 투자기법! 오늘은 바로 이 종목이다!
▶오늘의 증권정보 `상승포착! 특징주!`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