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해경 사망엔 사과 한마디 않고 … 어민 권익 보장 - 인도적 대우 요구

12일 오전 외교통상부로 초치된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왼쪽)가 박석환 외교통상부 제1차관(오른쪽)의 항의를 받고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중국 외교부의 류웨이민(劉爲民) 대변인의 첫 반응은 한국과의 협조와 자국 어민의 권익 보장, 인도적 대우 요구다. 박석환 외교통상부 1차관이 이날 오전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를 외교통상부로 불러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 약속을 하라”고 요구한 지 4시간여 뒤에 나온 반응이다. 중국 선원에게 피살된 우리 해경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다.

 중국 정부가 아직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인명 피해에 대한 최소한의 유감 표명 없이 자국 선원의 권리를 주장한 것이다. 앞서 장 대사는 “어민들에게 불법조업 교육을 강화하는 중 이런 일이 일어나 유감”이라며 “한국 측 요청을 본국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10월 말 이후 대중 외교에서 중국 어선 불법조업 문제를 비중 있게 다뤄 왔다. 신안군 가거도 앞바다에서 중국 선원들이 단속 해경에 망치·도끼·몽둥이를 휘두르며 저항한 이후다. 지난 2일 조세영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중국에 이 문제를 논의할 협의기구 설치를 요구했다. 김재신 차관보도 지난 8일 장 대사를 불러 “G2로 올라선 중국이 자국민의 불법조업을 방치해서 되겠느냐”며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자국 어민에 대한 중국의 미온적인 자세가 근본 원인이지만 우리 정부의 유약한 대중 외교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과 단속 해경에 대한 폭력은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란 점에서다. 2008년 고 박경조 해경이 중국 선원의 흉기에 피살된 이후 중국 어선의 불법행위는 더 심해지고 있다.

김수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