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중식 `백악춘효` 등 근대 회화작 문화재 등록 예고


【대전=뉴시스】박희송 기자 =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우리나라 근대시기 미술사와 예술적으로 가치 있는 유물 중 안중식의 `백악춘효`, 채용신의 `운낭자상`, 고희동의 `부채를 든 자화상` 등 근대회화 유물 3건과 무성영화 `청춘의 십자로` 원본 필름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9일 밝혔다.

`백악춘효(白岳春曉)`는 심전 안중식(1861~1919)이 1915년에 백악과 경복궁을 그린 작품으로, 여름본과 가을본 두점이 전해진다.

조선왕조 말기 대표적인 화가이면서 이상범, 노수현, 변관식 등 근대 산수화가들을 길러낸 안중식의 실경산수로서, 봉건적 요소와 서구적 안목이 작용한 역사적·예술적 가치가 있는 작품이다.

`운낭자상(雲娘子像)`은 석지 채용신(1850~1941)이 1914년에 의기(義妓) 최연홍(1785~1846)을 주인공으로 그린 그림이다.

우리나라 최초로 `엄마와 아기`를 주제로 그린 그림으로서, 근대기 회화의 단면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미술사적 가치가 있다.

`부채를 든 자화상`은 춘곡 고희동(1886~1965)이 1915년 여름날 부채질로 더위를 식히며 앉아있는 자신의 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화가가 그린 작품으로서, 인상주의 화풍을 수용한 1910년대 미술가의 정체성을 읽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유화 작품으로 미술사적 가치가 있다.

아울러 안종화 감독이 지난 1934년 제작한 흑백 무성영화인 `청춘의 십자로`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

농촌 출신 젊은이들이 서울에 올라와 도시에서 겪는 소비문화, 부적절한 남녀간의 관계, 향락적인 일상 등 삶의 단면을 그린 영화로, 국내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원본 필름으로 가치가 있다.

이 필름은 1933~1934년경의 서울의 도시 모습, 생활사에 관한 희귀 정보를 담고 있는 사료다.

특히 이 영화의 여주인공 신일선(1907~1990)은 나운규의 `아리랑`의 주연배우로 알려져 있는 배우였으며 이 영화를 통해 그녀의 연기 스타일과 존재감을 알 수 있다.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유물은 30일간의 예고기간과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절차를 거쳐 문화재로 등록된다.

heeski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