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 최고층 아파트, 27층부터 10개 층에…



용산역세권개발은 6일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에 들어설 23개 초고층 빌딩의 외관 디자인을 공개했다. 99층(450m) 부티크오피스Ⅰ은 전통 건축 양식인 처마와 기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79층(360m) 부티크오피스Ⅱ는 궁궐과 전통 사찰에서 볼 수 있는 배흘림 기둥의 양식을 반영한 물결 형태다. 60층(300m)과 54층(260m) 2개 동의 주상복합아파트는 중간 지점인 27층에서 10개 층 높이의 구름 모양 건축물로 서로 연결되는 ‘클라우드 디자인’(사진)을 선보였다. 111층(620m) 높이의 최고층 랜드마크 타워인 ‘트리플원’은 높이를 상향 조정하면서 외관 디자인이 늦어져 이번 공개에서 제외됐다. 용산역세권개발은 내년 3월 말 외관 디자인을 최종 확정하고 같은 해 9월까지 기본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