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일 밤, 53분간 달이 사라진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 월식이 10일 밤 일어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0일 오후 8시31분부터 반영식(半影蝕)을 시작으로 오후 9시46분까지 부분월식이 진행된다고 6일 밝혔다. 이때부터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기 시작하는 것을 눈으로 확실히 볼 수 있다. 이어 오후 11시5분에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며, 오후 11시58분까지 이 현상이 이어진다. 개기월식이 최대가 되는 시간은 오후 11시31분이다. 우리나라에서 개기월식의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것은 2000년 7월 16일 이후 처음이며, 다음 번은 2018년 1월 31일에 있다.



박방주 과학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