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륜에게서 신당 제안 받은 안철수 대답 미루다가 박원순 쪽으로 갔다”

인명진 목사


법륜(58·평화재단 이사장) 스님 의 ‘제3신당’ 구상에는 인명진(65) 갈릴리교회 목사도 자리하고 있다.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지낸 인 목사는 재야운동권 출신으로 최근 ‘안철수 대통령론’을 거론한 원희룡 최고위원과도 가깝다. 원 최고위원은 갈릴리교회에 나간다.

법륜과 신당 논의한 인명진
원희룡은 인 목사 교회 신도



 그런 인 목사가 지난달 30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법륜 스님이 추진했던 제3신당의 전말에 대해 언급했다. 인터뷰가 이뤄진 날은 안철수 원장이 ‘제3 신당’ 불참 선언을 하기 하루 전이다. 인 목사는 인터뷰에서 법륜 스님에게 신당에 참여해 달라는 제안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8월 법륜이 찾아와 ‘같이 정당을 하자’고 제의했다”는 것이다.



 인 목사는 “ 목사가 정당을 하면 나라가 끝장날 것 같아 나는 거절했지만 계획을 들어보니 상당히 많은 사람을 흡수할 생각을 했고, 그런 꿈들을 가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륜은 안 원장,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과 모여 그런 생각을 정리한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인 목사는 “결국 법륜은 정당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유는 법륜이 안 원장의 결심을 못 받아 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 목사는 “법륜이 하자고 하는데 (안 원장은 답변을) 계속 미뤘다. 거의 두 달을 미뤘다”며 “안 원장이 대답을 안 하는데도 법륜은 얼마 전까지 ‘ 대답할 겁니다. 다른 데 안 갑니다’고 말하더라”고 했다.



인 목사는 법륜 스님의 신당 계획이 어긋난 것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무렵으로 봤다. “원래 안 원장이 신당을 할 것이라 보고 계획을 하고 있었는데 안 원장이 서울시장 선거에 나간다고 하다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쪽으로 갔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박 시장은 후보 시절이던 지난 9월 15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안 원장에게 ‘정말 괜찮은 정치인 50명을 모을 수 있겠느냐. 그건 정말 쉽지 않을 것’이라 얘기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안 원장이 실제로 신당 창당을 검토한 적이 있었고, 그걸 자신이 직접 만류했었던 사실을 공개한 것이다.



 인 목사는 “안 원장의 여러 가지 상황을 보면 저쪽(야권)에 가 있을 수 있는 사람이 아닌데 한나라당을 젊은 사람들이 싫어하고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 때문에 저기서 빼간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얼굴도 똑바로 본 적이 없는 사람이 총선도 안 나오고 대선에 나오면 그건 나라의 불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인 목사는 “지금으로선 안 원장은 신당도 안 하고, 총선도 안 나올 것 같다”고 예상했다.



 다만 그는 “안 원장이 내년 하반기에 자신은 대선에 출마하지 않고 저쪽(야권) 누군가를 지지한다고 선언하면 한나라당은 해 보나 마나다”고 말했다.



신용호·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