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두환 "언론통폐합 돼 언론계가 겪은 고통 안쓰러워"

“TBC가 31년 만에 JTBC라는 이름으로 돌아왔습니다.”



측근 이원홍 전 장관 통해 31년 만에 유감 표명

 1일 오후 4시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JTBC의 첫 전파가 세상으로 향했다. 배우 이순재씨의 내레이션과 옛 TBC 영상으로 시작한 방송은 31년 전 신군부에 의해 문을 닫았던 TBC(동양방송)의 부활과 JTBC의 탄생을 알렸다. 종편 MBN·채널A·TV조선도 개국했다. 1980년 언론통폐합 이후 지속됐던 지상파 과점이 무너지는 ‘미디어 빅뱅’ 을 맞게 됐다. 시청자의 채널 선택권이 넓어지고, 방송 글로벌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JTBC, MBN, 채널A, TV조선(IPTV 채널 번호순) 종편 4개사가 1일 출범했다. 남선현 JTBC 대표이사와 개국 드라마 ‘인수대비’의 주인공인 채시라씨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종편 개국 축하행사에 참석해 JTBC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한편 이날 방영된 JTBC 개국 특집 다큐멘터리 ‘TBC, JTBC로 부활하다-언론통폐합의 진실’에서는 80년 언론통폐합을 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31년 만에 TBC 통폐합 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전두환(얼굴)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원홍 전 문공부 장관은 “전 대통령이 언론계가 겪은 고통에 대해 안쓰럽게 생각하고 있고, 말씀하실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5공 퇴진과 함께 방송통폐합이라는 비상조치가 해소돼야 한다고 생각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한 점을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언론통폐합에 대해 유감 을 표한 것은 처음이다.



글=임주리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