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초선 의원도 공천 쇄신 대상”

홍준표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1일 당 ‘쇄신 연찬회’에서 자신을 향해 퇴진 요구를 했던 쇄신파도 “쇄신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 쇄신안 마련을 위한 최고위원회의 직후 한 쇄신파 초선 의원을 만나 “초선 의원도 재신임, (공천) 재심사 대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기자들에게 “자기는 당연히 출마할 것을 전제로 인기발언하고 동료 의원을 깎아내리는 것은 어처구니없는 일”이란 말도 했다. 홍 대표는 전날 최고·중진회의에서도 “나는 괜찮고 남은 쇄신 대상이라는 행태는 문제다. 의원 전원이 4년간 의정을 재평가받아야 한다”고 했다. 또 홍 대표는 “당 대표를 포함해 누구도 관여할 수 없는 공천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친박 유승민 최고위원은 “당, MB와 확실히 선 그어야”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친박근혜계 유승민 최고위원은 “당이 이제 이명박 대통령과 확실히 선을 그어야 할 때가 됐다”며 “당이 살고 정권을 잡기 위해서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유 최고위원은 기자와 통화에서 “이 대통령의 국정운영기조가 국민에게 거부당하고 있기 때문에 정권 재창출을 위해선 분명히 차별화된 새로운 길을 가야 한다”며 “(대통령의) 탈당 요구 같은 게 아니라 당과 대선주자가 ‘현 정부와 다른 길로 가는구나’ 하고 느끼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