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나금융, 외환은행 인수가 4900억 깎아

하나금융지주와 론스타가 1일 한국외환은행의 매매가격을 기존 합의안에서 주당 1490원(11%) 깎은 1만1900원으로 하기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가 다우존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총 인수가는 4조4059억원에서 3조9156억원으로 약 4903억원 내려가게 된다. 하나금융 측에서 원하던 ‘3조원대’ 가격을 얻어낸 것이다.



블룸버그 “론스타와 합의”

 협상이 급진전된 것은 양측 모두 이 문제를 더 이상 끄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그동안 론스타가 중국 금융회사와 접촉한다는 소문이 있었다”며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수단 아니겠느냐고 생각했지만 다른 한편으론 불안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론스타는 한국 국민의 감정이 더 나빠질까 걱정했다. 하나금융은 2일 이사회를 열 계획이다.



김선하·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