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혁신학교는 위장전입학교?

김승환 전북교육감
친(親)전교조 성향인 김승환 전북교육감의 핵심 정책인 혁신학교가 위장전입생들로 대거 채워져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혁신학교는 서울과 경기도 등 친전교조 성향 교육감들의 주요 선거 공약으로 전북에는 15곳이 있다.



교과부, 전북교육청 감사
재학생 67%가 주소지 속여
묵인한 교장 3명 징계 요청
기관 전체에 경고 조치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6~7월 전북교육청에 대해 실시한 정기 종합감사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장승초(진안)·대리초(임실)·수곡초(정읍) 재학생 215명 중 145명(67.4%)이 위장전입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9명은 이들 학교의 교직원 자녀였다. 교과부 관계자는 “예산 지원이 많은 혁신학교에 가기 위해 주소지를 허위 이전한 것으로 보인다”며 “3개교 샘플 조사에서 확인된 걸로 미뤄보면 다른 곳도 위장전입생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2012년 폐교 예정이었다 혁신학교로 지정돼 폐교 대상에서 제외된 장승초는 재학생 57명 중 43명(75.4%)이 위장전입생이었다.



교과부는 위장전입을 묵인한 교장 3명에게 경징계를, 해당 학생의 학부모에 대해선 고발을 요청했다. 또 혁신학교 지정 과정에서 중등 심사위원이 초등까지 심사하고 혁신학교 업무 담당자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심사 기준도 제대로 따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채안병 교과부 민원조사담당관은 “혁신학교와 관련해 김승환 교육감이 직접 지시한 부분들이 많아 기관 전체에 경고도 했다”고 말했다. 기관경고는 사실상 해당 기관장에 대한 경고의 의미를 지닌다.



 이 밖에 지난 3월 전교조 시국선언과 관련해 형사사건 재판을 받고 있는 교원을 교육전문직으로 선발한 점도 적발됐다. 자체 인사 기준에 따르면 ‘형사사건에 연루돼 조사 중인 자’는 응시가 제한된다. 전북교육청은 감사 결과에 불복할 경우 재심 청구 등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김승환 교육감은 지난해 7월 취임 후 학업성취도 평가와 교원능력 평가 등 주요 정책에서 교과부와 마찰을 빚어왔다.



윤석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