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38억원 … 공동어시장 올해 위판 실적, 일본 특수 타고 역대 최고치

부산 공동어시장의 올해 위판 실적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1일 부산공동어시장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위판실적은 403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위판금액 3200억 원보다 26% 늘어난 수치로 역대 최고 위판실적을 보인 2009년 4374억원에 조금 모자란다. 어시장 관계자는 “12월 위판 실적이 심하게 나쁘지 않는 한 올해 위판 실적이 사상 최고치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해마다 12월의 평균 위판실적은 500억원을 웃돌아 올해 전체 위판액은 4500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어시장은 내다보고 있다.



 위판실적이 크게 는 요인은 전체 위판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고등어 위판량이 늘었고, 값도 비쌌기 때문이다. 지난달 말까지 어시장에 위판된 고등어는 2142억원 어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87억원에 비해 66% 늘었다. 여기다 일본 원전 폭발사고 이후 일본 연근해 어획물에 대한 공포가 커지면서 삼치·방어·눈볼대 같은 고급어종이 높은 가격에 일본으로 많이 수출된 것도 한몫을 했다.



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