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정부, 부동산 시장 붕괴 놔두지 않을 것”

중국이 화두다. 경제가 경착륙하지 않을까 우려한다. 근심거리는 부동산이다. 2008년 금융위기에도 불구하고 중국 부동산 시장에는 거품이 끼었다. 급등한 부동산 값을 잡기 위해 중국 정부가 규제책을 내놨는데 부작용이 만만치 않다. 중국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었다. 부동산 개발업자들은 유동성 위기에 빠졌고, 지방정부의 부채 상환 부담도 늘었다.



거 캐피털파트너스 굿윈 거 회장

 지금 중국 부동산은 괜찮은 걸까. 거 캐피털 파트너스 굿윈 거(43·사진) 회장은 “부동산 경기가 둔화된 지금이 투자 기회”라고 강조한다. 이 회사는 중국 등 아시아 부동산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글로벌 부동산 투자펀드 운용사다. 운용자산(AUM) 규모는 15억 달러다. 거 회장은 미 와튼스쿨에서 재무학을 전공하고, 스탠퍼드대에서 건설사업 관리 석사를 취득했다. 1일 한국법인 설립 및 기관투자가들과의 회의를 위해 방한한 그를 만났다.



 -중국이 지난달 말 은행의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낮췄다. 긴축 완화로 돌아선 건가.



 “그렇다. 정확히는 완화 쪽으로 약간 방향을 틀었다는 표현이 맞는 것 같다. 기준금리는 일러야 내년 2~3분기쯤 손댈 것으로 본다.”



 -기준금리 아니라 지급준비율 낮춘 이유는?



 “기준금리 인하는 완화 정책의 막바지 단계에서 내놓는 카드다. 기준금리에 손대면 신규 대출자뿐 아니라 기존 대출자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 지준율 0.5%포인트 인하로 시장에는 4000억 위안(약 71조원)의 추가적인 유동성이 공급된다. 지준율만 낮춰도 은행이 가산금리를 조정해 실질 시장금리를 낮추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중국 부동산 시장 괜찮을까.



 “최근 중국 정부가 일부 도시에서 1가구 1주택 정책까지 시행했다. 대출도 어렵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경착륙 조짐이 보이기 시작한 게 사실이다. 그러나 그간 중국 정부는 절묘하게 정책을 구사했다. 내년 정권교체 전까지 중국 정부가 가장 목표로 하는 것은 사회 안정이다. 부동산 거품이 터지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다. 지방정부의 재정이 심각한 상태인 것은 맞지만 중앙정부가 돈이 많다. 중앙과 지방을 따로 생각하면 안 된다.”



 -은행은 어떤가. 일부선 은행 부실을 걱정한다.



 “중국 대형은행의 대주주가 누구냐. 정부다. 사실상 중국 은행 대부분을 국영은행이라고 봐도 된다. 지방정부나 국유기업에 빌려 준 돈을 못 받아 은행이 부실화되면 중국 정부가 돈을 넣으면 된다. 왼쪽 주머니 있는 돈을 오른쪽 주머니에 넣는 거다. 일부에선 부동산 개발업자들의 부도를 걱정하는데, 중국에 이런 업체들이 2000개가 넘는다. 영세업체 몇 개 문 닫는다고 중국 부동산 시장이 흔들리지 않는다. ”



 -그럼 지금 중국 부동산에 투자할 때인가.



 “중국 상하이 푸둥 지역 빌딩 가격이 평당 6000만원이 넘는다. 중산층도 두터워지고 있다. 연소득 1만 달러 이상 인구가 현재 15%에서 2020년엔 50%로 늘 것이다. 도시화에도 주목해야 한다. 2030년까지 3억5000만 명이 도시로 유입되면서 도시 거주 인구가 10억 명, 인구 100만 명 이상 도시가 221개로 늘 것이다. 그리고 여러 자산 가운데 중국인이 주택을 선호한다. 심지어 ‘네이키드 매리지’라고 집 없는 남자와 결혼하면 집안의 수치라고 생각하는 문화가 있을 정도다.”



 -중국 주식은 어떤가.



 “장기적으로는 전망이 밝다. 그렇지만 변동성이 크다. 오히려 한국 기업을 좋게 본다. 나도 개인적으로 최근 홍콩과 미국 주식 팔고 삼성전자·현대차 등을 샀다. 원화에도 투자했다. 원화가 너무 싸다.”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