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식탁에 메로가 어떻게 올라왔을까

인성실업 박인성(73·사진) 회장이 1일 서울 장충동 앰배서더호텔에서 저서 『시련과 도전 30년』의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중앙북스에서 출간된 박 회장의 저서에는 연탄 공장, 빵 공장과 생선 장사를 거쳐 원양어업으로 인성실업을 일구기까지 30년간의 도전과 성공, 좌절 스토리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인성실업 박인성 회장 30년 바다인생 담은 자선전 펴내

박 회장은 지금은 일식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메로(파타고니아 이빨고기)를 1993년 국내에 처음 들여온 인물이다. 그는 아시아에서는 최초였고 세계에서는 네 번째로 수심 2000m의 남극해에서 이 어종을 발굴했다.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박 회장은 빵 공장을 하던 아버지를 돕다가 72년 서울로 올라왔다. 2남1녀의 자녀 교육과 생계를 위해 그는 강원도산 명태와 오징어를 떼다 중부시장에서 팔았다.



그렇게 수산물과 인연을 맺은 후 현재 직원 700여 명과 함께 원양어선 15척으로 남극해와 태평양·오호츠크해를 누비고 있다. 주로 신어장 개척에 매달려 메로 조업 직전엔 페루 수역에서 가공용 대왕오징어를 개발하기도 했다. 최근엔 국내 소비량이 많은 명태를 일본과 4800㎞ 이상 떨어져 방사능 오염에 안전한 오호츠크해 및 베링해에서 포획해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이날 방송인 임성훈씨 사회로 진행된 출판 기념회에는 이한동·정원식 전 국무총리와 영화배우 신성일씨, 탤런트 강부자씨, 소설가 김홍신씨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