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수수료 인하 적절치 않은 처사”

권혁세(사진) 금융감독원장이 현대자동차의 카드 수수료율 인하 요구를 받아들인 신용카드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권혁세, 카드사 비판

 권 원장은 1일 “경기양극화가 심화하고 서민경제가 어려워 카드 수수료율 인하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카드사들이 우리나라 굴지 대기업의 인하 요구를 받아들인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고 신중치 못한 처사”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다른 대기업에서 수수료를 낮춰달라는 요구가 봇물처럼 쏟아지면 어떻게 할 거냐”며 “대기업의 수수료율을 내리면 경제적 약자와 소비자에게 돌아갈 몫이 줄어든다”고 지적했다. 권 원장은 “수수료 문제는 가맹점과 카드사 사이의 사적 계약의 영역으로 감독당국이 관여할 수는 없다”면서도 “수수료율 인하의 우선순위는 경제적 약자”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에 대해서도 “지금도 상대적으로 낮은 수수료율을 적용받고 있으니 넉넉한 곳이 배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나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