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1천미터 협곡에서 맨몸으로 외줄탄 사나이



3000피트(약 914m) 상공에서 안전 장치 하나 없이 외줄을 탄 사나이가 있다고 29일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인터넷판에 소개했다.

생명을 담보로 무모한 도전을 즐긴 사나이는 미국의 미치 케미터(23). 그는 캘리포니아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서 관광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25m 길이,2.5cm의 외줄을 맨몸으로 협곡 사이를 횡단했다. 이로써 케미터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장소에서 안전장치 하나 없이 곡예를 펼친 사람으로 이름을 올렸다.

협곡에서 펼치는 외줄은 많은 위험이 따른다.

계곡을 지나는 바람은 방향성을 예측할 수 없고 또 좁은 계곡을 지나면서 가속도가 붙어 돌발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중심을 잡을 수 있는 철봉도 없고 발목이나 허리를 묶는 안전장치가 없다는 것에서 외줄을 타는 사람은 수 백배의 정신적인 압박감을 받는다. 하지만 그는 웃통을 벗고 맨발로 외줄을 탔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장면을 촬영한 알렉산드라 브이세(26)는 “산악 사진가로서 나의 일은 단지 촬영을 즐기는 일이지, 선수의 위험 정도를 판단하는 것은 나의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카메라를 의식한 나머지 그들 스스로를 몰아부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러한 부분은 예외의 경우다. 미치는 이러한 경우가 아니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기사를 접한 사람들은 "정말 놀랍다. 멋진 곡예와 아름다운 자연이 어우러진 사진이다", "죽으려고 환장했군, 그래도 여하튼 재미는 있다", "용감한 당신, 하지만 나는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출처=데일리메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