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란 시위대, 영국 대사관 난입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기 위한 영국의 경제제재에 반발해 반(反)영국 시위를 벌이던 이란 청년들이 테헤란 주재 영국대사관 건물에 잇따라 난입했다.

 이란의 반관영 뉴스통신 파르스는 시위대 수백 명이 테헤란에 있는 영국대사관 건물 두 곳에 몰려들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위대는 이날 오후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다 담을 넘어 대사관에 진입했다. 이들은 돌과 화염병을 던지고 대사관에서 탈취한 기밀 문서를 불태웠다. 로이터통신 등은 “현지 언론이 대사관 직원 6명이 인질로 억류돼 있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영국 외무부는 성명을 내고 “시위대가 대사관 건물을 침탈한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우리는 결코 이를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주재국이 외교관과 대사관을 보호해야 하는 것은 국제법에 따른 의무”라며 이란 정부를 비판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