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일 오후 4시 뜬다 JTBC… 하늘서도 땅에서도 채널 15

12월 7일에 처음 방송되는 JTBC 수목 드라마 ‘발효가족’에서 주연을 맡은 송일국(왼쪽)과 박진희. 한정식집을 운영하는 한 가족의 이야기다.

12월 1일 오후 4시 종합편성채널 JTBC가 첫 전파를 탄다. 케이블TV·IPTV(인터넷TV)·위성방송을 이용하는 가입자 중 모두 1070만 가구가 채널번호 15번으로 JTBC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게 됐다. 가입자 310만 가구의 위성방송 사업자 스카이라이프는 29일 JTBC에 채널 15번 배정을 확정했다. IPTV(가입자 450만 가구)와 마찬가지로 전국 어디에서나 15번을 통해 JTBC를 볼 수 있다.

 국내 5대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중 하나인 HCN도 29일 채널 15번을 JTBC에 배정했다. 서초·강남·송파·강동구 등 강남 지역을 포함해 서울 25개 구 중 18개 구에서 15번을 통해 JTBC를 시청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서울 지역 최대 MSO인 씨앤앰의 경우 이미 채널 15번을 JTBC에 배정했다. 서울 이외 지역의 케이블TV 채널번호도 광주·전남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모두 확정됐다. 경기 주요 지역, 강원·대구·경북·울산·전북·충북 일부 지역에서 15번으로 JTBC를 볼 수 있다. 15번이 아닌 지역에서도 5~20번대 사이 채널에서 JTBC를 만날 수 있다. JTBC 관계자는 “하늘(위성)은 물론 땅(IPTV·케이블TV)에서도 종편 채널 중 가장 앞 번호인 15번으로 JTBC 프로그램을 볼 수 있게 됐다. ‘1등 종편’의 힘을 모두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JTBC의 명품 콘텐트는 예고 영상 등을 통해 개국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빠담빠담’ ‘발효가족’ 등 작품성 있는 드라마는 물론 ‘이수근, 김병만의 상류사회’ ‘아이돌 시사회’ 등 톡톡 튀는 예능 프로그램이 출격 준비를 마쳤다.

임주리·김효은 기자

◆종합편성채널=드라마·교양·오락·스포츠·뉴스 등 모든 장르를 방송할 수 있는 채널. 24시간 방송과 중간광고가 허용된다. JTBC·TV조선·채널A·MBN 4개 사가 다음 달 1일 개국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