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아차 신개념 CUV ‘레이’ 발표 … 배기량은 경차, 실내공간은 중형차급

기아자동차의 신개념 미니 CUV ‘레이’가 모습을 드러냈다. 29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열린 신차 발표회에서 모델들이 레이를 소개하고 있다.

기아자동차가 29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신개념 미니 CUV(Cross Utility Vehicle) ‘레이(RAY)’의 신차 발표회를 열었다. 레이는 배기량 1000cc의 경차이면서도 실내 공간을 최대한 넓힌 모델이다. 기아차가 ‘TAM’이란 프로젝트 명으로 지난 4년간 1500억원을 들여 개발한 야심작이기도 하다.

 정연국 기아차 부사장은 “레이는 가족 중심적인 사양 구성과 다양한 공간활용성을 앞세워 국내 자동차시장의 새로운 블루오션을 창출할 것”이라며 “단순한 자동차가 아닌, 고객들 삶의 밀접한 공간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관계자들은 레이를 “한마디로 경차의 경제성은 다 누리면서도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지닌 차”라고 정의했다. 배기량 1000cc의 경차로 구입 시 취득세 면제, 고속도로 통행료·공영주차료 50% 할인 혜택은 기본인 데다 다른 경차에 비해 높이(1700㎜)와 폭(1595㎜)을 키우고 동승석 쪽에 기둥을 없앤 B필라리스 구조를 도입해 경차로는 드물게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는 얘기다. 앞열 대용량 루프 콘솔을 비롯해 선글라스 케이스, 운전석 오픈 트레이, 동승석 시트 아래 트레이 등 곳곳에 숨은 수납공간도 많다. 가솔린 엔진 기준으로 최고 출력 78마력, 최대 토크 9.6㎏·m, 연비 17.0㎞/L이며 가격은 1240만~1495만원이다. 기아차는 레이의 주요 타깃으로 영·유아를 둔 가족과 전문직 및 자영업자를 꼽았다. 다음 달 중엔 레이의 전기차 모델도 생산되며 관공서부터 공급할 계획이다.

 레이 가격이 다른 경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싸다는 지적에 대해 서춘관 마케팅 이사는 “같은 경차인 모닝에 비해선 비싸 보이지만 레이는 공간성을 강조한 데다 안정성까지 높였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가격이 올라갔다”며 “이미 소비자 조사를 통해 이 정도는 수용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서귀포=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