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5년 만에 바뀌는 서울대 학위복, 선비 옷 닮았네



서울대를 졸업하는 학생들이 내년 2월 졸업식(학위수여식) 때부터 한국 전통 선비 의상을 본뜬 새 학위복을 입는다.

내년 1월 법인화 기념해 바꾸기로



서울대 관계자는 27일 “내년 1월 서울대가 법인이 되는 걸 기념해 학위복을 바꾸기로 했다”고 말했다. 1947년 1회 졸업식 때부터 미국식 검정 학위복을 착용해 온 서울대로선 65년 만이다. 새로 변경된 학위복은 가슴에 서울대 상징 마크를 새기고 소매에 검은 띠를 두른 것으로, 김민자 의상학과 교수가 디자인했다. 김 교수는 “서울대의 정체성과 선비 정신, 글로벌 감각을 나타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특히 앞면에 두른 검은 선은 옛날 선비들이 추구했던 윤리적 삶의 가치를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