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고위원도 쇄신파도 “홍준표 공천권 안 돼 ~ ”

한나라당 쇄신파가 주최한 쇄신토론회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황영철·김성식·김성태·권영진·홍일표·구상찬·임해규 의원. [김형수 기자]


한나라당이 쇄신 태풍에 휩싸이고 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처리 후 예정됐던 수순이다. 당 쇄신연찬회는 29일로 예정돼 있지만, 당내에선 이미 ‘공천 개혁’ ‘신당론’에 대한 주장이 봇물을 이뤄 쇄신론이 한나라당을 덮친 형국이다.

29일 연찬회 앞두고 공천권 분리론



 친박근혜계인 유승민 최고위원은 2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공천 원칙과 기준·절차 등에 대한 공정한 시스템이 마련된다면 지도부는 공천 방식에 대한 의결과 결과에 대한 최종 승인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도부가 사실상 공천권을 내려놓자는 주장이다. 친이명박계인 원희룡 최고위원도 “지도부나 청와대, 박근혜 전 대표 등 특정인이나 특정 세력이 공천 인물을 낙점하는 것은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쇄신파인 남경필 최고위원은 “지난 7월 김정권 사무총장 임명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을 때 홍준표 대표를 포함해 친박근혜계 등 특정 세력이 공천을 전횡해서는 안 된다는 지도부의 공감대가 있었다”고 가세했다.



 특정 세력이 공천을 주도해선 내년 4월 총선에서 패배가 자명한 만큼 공정한 기구를 구성해 공천해야 한다는 게 세 최고위원의 공통된 주장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홍 대표 체제로 내년 총선을 치러서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기류가 있지만, 그렇다고 홍 대표 체제를 대신할 대안이 없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 때문에 지도부가 기득권을 내려놓는다는 의미에서 지도부 공천권 분리론이 나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한나라당 쇄신파가 연 ‘한나라당 변혁을 위한 간담회’에선 지도부 교체를 포함한 ‘리모델링론’과 ‘신당 창당론’이 함께 제기됐다. 발제자로 나선 정치평론가 고성국 박사는 “지금이 한나라당이 생존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홍준표 대표 체제의 교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서 새 깃발 내세우기 ▶50% 이상 물갈이를 통한 인적 쇄신이라는 3단계 쇄신론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표의 변화와 업그레이드도 당 쇄신과 함께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발제자인 정치컨설턴트 김능구(폴리뉴스 대표)씨는 “반북(反北) 이데올로기 등으로 유지된 한나라당으로서는 20~40대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없다”며 “정책을 쇄신해도 유권자를 호도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으므로 새 시대를 반영한 정당으로 태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글=신용호·조현숙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