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네디 암살 보도로 명성 떨친 톰 위커 별세

전후 미국의 가장 훌륭한 언론인 가운데 한 명으로 존경받았던 톰 위커(Tom wicker·사진)가 25일(현지시간) 8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위커는 버몬트주 로체스터 자택에서 숨졌다. 아내 파멜라는 “남편이 심장마비로 눈을 감은 것 같다”고 전했다.



 위커는 뉴욕타임스(NYT)에서 백악관 출입기자로 일하던 중 존 F 케네디 대통령 암살사건을 생생히 보도해 큰 주목을 받았다.



그는 1963년 11월 22일 텍사스에서 케네디 전 대통령이 총에 맞았을 당시 대통령의 자동차 행렬을 뒤따르던 기자단 버스에 타고 있다 사건을 접했다.



그는 댈러스 공항의 한 책상에 앉아 긴박한 상황을 기사로 작성했다. 취재수첩도 없었기 때문에 대통령 일정이 인쇄된 종이 뒷면을 원고지 삼아 사건을 써내려갔다. 이 기사는 단숨에 그를 언론계의 유명인사로 만들었다.



그는 훗날 “두 장 정도 기사를 쓴 뒤 공항 계단을 뛰어내려와 대기실을 가로질렀고, 공중전화를 붙들고 기사를 부르기 시작했다”고 회고했다.



위커는 이듬해 NYT의 워싱턴 지국장이 됐다. 66년부터 91년 은퇴할 때까지는 정치 칼럼을 썼다. 그는 미국의 베트남전 개입 반대, 닉슨 대통령의 워터게이트 스캔들 비판 등 날카로운 필치로 이름을 날렸다.



뉴욕 아티카 주립 교도소에서 발생한 죄수들의 폭동을 다룬 책 『죽어야 할 때(A Time to Die)』를 1976년 펴내 ‘애드가 앨런 포 상’을 받는 등 20권의 저서를 남겼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