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지초등학교 바꾸기 나선 독수리 5형제 선생님

인천시 서구 양지초등학교 이동진·문석현·김대현·손성호·김충성 교사(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성탁 기자]
인천 서구 양지초등학교 30대 남자 교사 5명은 올 초 ‘옛 멋’이라는 창의인성교과연구회를 꾸리고 새 수업법을 연구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5학년생을 상대로 매주 수·토요일 무료 전통과학 체험활동을 한다. 교사가 ‘첨성대가 정말 천문관측대였을까?’라고 질문하면 아이들이 자료를 찾아본 뒤 “천문대가 왜 평지에 있을까요?” “제사를 지내던 곳 같아요”라고 답하는 식이다. 초등학교에 드물다는 젊은 남자 교사들이 ‘가만히 있어도 월급 나오는’ 교직에서 의기투합한 이유를 들어봤다.



학교, 바꿀 수 있다 <상> 나는 교사다
창의성 키우는 새 수업법 연구

 ▶손성호(33) 교사=수업이 바뀌어야 학교가 바뀐다. 답을 알려주지 않고 미션을 주니 학생들이 몰입하더라. 기계적으로 지식을 알려주는 학원과 다른 수업을 할 수 있게 됐다.



 ▶이동진(34) 교사=공기업에 다니다 교직에 들어왔다. 교사는 돈을 떠나 학원강사보다 나아야 한다는 시선이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교사니까 쓰레기통에 손도 넣게 되더라. 내 말과 행동이 아이들에게 물든다. 학생의 가능성을 끄집어 내는 것은 교사의 몫이다.



 ▶김충성(30) 교사=부모님 때문에 교대에 갔다. 하지만 ‘학교 가기 싫어하던 아이가 요즘 너무 즐거워한다’는 학부모의 전화를 받을 때 보람을 느낀다. 아이들이 아니라 나에게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느꼈다.



 ▶김대현(30) 교사=교사로 발령받을 때는 꿈이 많다. 하지만 배운 내용을 적용해보려면 괴리가 있고, 잡무도 많다. 지시하기보다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문석현(30) 교사=유치원에서 ‘잘 키워 보내면 초등학교부터 싹이 잘린다’고 한다더라. 연구회를 하며 좋은 수업안을 짤 수 있게 됐는데, 교사가 끊임없이 연구해야 가르칠 게 많아진다.



교육팀=김성탁(팀장)·이원진·윤석만·김민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