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계 ‘수수료 담합 조사설’에 긴장

공정거래위원회가 은행과 카드사의 수수료 담합을 조사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금융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공정위 “사실 무근” 진화 나섰지만 … “사회 분위기 안 좋아” 불안감 여전

 20일 금융시장에는 공정위가 17개 은행과 7개 전업카드사, 13개 겸영카드사에 대한 수수료 담합 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곧바로 “사실 무근”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조사 착수 여부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공정위 관례로 볼 때, 이례적으로 신속한 부인이었다. 하지만 금융권은 “사회 분위기상 정부가 담합 조사 카드를 꺼내들 수 있다”며 예의주시하고 있다.



 금융 수수료에 대해 담합 논란이 끊이지 않는 건 은행과 카드사별 수수료가 대동소이하기 때문이다. 17개 은행별 자동화기기(ATM) 시간 외 인출 수수료를 비교해 보면 9곳이 600원, 6곳이 500원이다. 인터넷뱅킹 타행이체 수수료는 14개 은행에서 500원으로 똑같다.



 은행과 카드사는 “담합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 시중은행 임원은 “수수료가 영업 경쟁 때문에 비슷하게 수렴되거나, 금융당국 지도로 동시에 내려가기도 하지만 그건 담합이 아니지 않냐”고 반문했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주유소·골프장은 30년 전부터 최저 수수료였고, 종합병원 수수료는 정부가 내리라고 해서 내린 것”이라며 “공정위가 조사한들 나올 게 없다”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