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주민 "요즘 잠잠했으니 올해 꼭 무슨 일 난다더라"?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연평도 포격 1년 휴대전화로 들어본 요즘 북한

11월 23일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1년이 되는 날이다. 정치적 사건이 많았던 남에선 그날의 기억이 바래져 가는 듯한 분위기다. 북에서도 그럴까. 어떻게 기억되고 있을까. 또 최근 연평도와 서해 5도를 겨냥한 북한의 분위기는 어떨까. 북한 주민과 사흘에 걸쳐 통화해 봤다. 지난 연평도 포격과 앞으로 다가올 전쟁에 대한 얘기들이 평양에서 북한·중국 접경 지역까지 널리 퍼져 있었다. 통화 내용을 가급적 현지 어투를 살려 소개한다.



회령시의 박철남(가명)씨는 “지금 남조선에서 전쟁 준비를 하기 때문에 언제든 싸울 수 있는 준비를 하라고 한다”며 “주변에서는 매해 반 년에 한 번씩은 일이 터져댔는데 요즘은 즘즘(잠잠)해 있기 때문에 올해 중으로 꼭 무슨 일이 일어난다고들 한다”고 했다. 본지는 지난주 한국군 해군 전 제독들의 인터뷰를 실었었다. 그들은 “북한이 서해 추가 도발 준비를 마친 것으로 판단하며 올해 11월에서 내년 3월 사이가 아주 위험하다”고 전망했다. 박씨는 지난해 연평도 포격에 대해 “직접 보지는 못했고 돌아가는 말을 들었다. 남조선에서 먼저 우리 쪽에 도발을 걸어와 대응했다고 들었다”고 했다. 또 “황해도에 있는 포부대의 군관으로 복무하는 친척으로부터 서해사건(연평도 포격)이 터진 뒤 전투에서 모범을 보인 군인들이 표창휴가를 받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북·중 국경경비대의 한 군관은 “서해사건(연평도 포격)이 일어나기 한 달 전 미리 인민군 4군단 33사 사단 직속 개머리 해안포중대에는 좌표가 정해진 전투훈련 명령이 하달됐고 실전과 같은 훈련이 매일 진행됐다. 한 달 동안이나 정해진 좌표에 대한 훈련을 한 인민군의 포문이 23일 연평도를 향해 무자비하게 불을 뿜었다고 들었다”고 했다. 경비대의 또 다른 군관은 “후에 돌아가는 소문에 포격으로 군대도 아닌 사민(민간인)이 몇 명 사망했다는데 혹시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까 많이 걱정했었다”며 “얼마 후 강연이 내려왔는데(강연제강) 적들이 먼저 도발해 왔기 때문에 정당방위로 포사격을 한 것이라고 했다. 강연 내용을 믿는 전사들도 있고 믿지 않는 전사들도 있다”고 전했다.서해의 도발 가능성을 꼬집어 말하진 않지만 전반적인 전쟁 가능성에 대한 선전은 더 강해진 듯했다. 평양시의 양희수(가명)씨와는 이런 대화를 했다.



-다른 곳에선 전쟁 얘기가 나오고 있다.

“평양시에서도 전쟁에 대비해 반항공훈련(민방위훈련)을 자주 하고 있다. 반항공훈련 때 진짜 전쟁이 일어난 것처럼 지철(지하철)도 다 역에 세우고, 사람들을 차 칸에서 내리게 하고, 철로에 다 한 시간 정도 들여 세웠었다. 이런 경우는 처음 있는 일이다. 처음 지철의 철로에 들어가 봤는데 그 안에 위생실(화장실)도 다 있고 대피호도 있더라. 그 안에 다 들어가면 25만~30만 명 정도 수용할 수 있다고 한다. 공기갈이(환기)를 해야 하는데 이렇게 많은 인원이 들어가면 공기 순환이 안 돼 며칠 못 간다고 한다.”(평양 지하철은 대개 170m가 넘는 지하에 놓여 있다.)



-서해사건에 대해선 어떻게 말하나.

“남조선이 먼저 도발했기 때문에 강력한 대응으로 타격했다고 들었다.



-그럼, 여기 한국에 오면 되지 않나.(살기 힘드니 돈을 보내라고 해서 던진 질문이다.)

“남조선에는 가지 않는다. 김정은이가 청년대장으로 되면서 조선이 잘살게 될 텐데 뭐 하러 반역까지 하면서 가겠는가? 조국 통일도 머지않아 온다고 하고 남조선 사람들도 다 우리 조선을 찬양하고 있다고 매일 보도가 나오고 있다. 강연이나 학습회에도 온통 청년대장에 대한 이야기뿐이다. 전설이나 일화를 묶은 책도 나오고 있다. 김정은 대장이 젊었기 때문에 우리 미래는 휘황찬란하다고 말하고 있다.”

그는 “평양시에서 (김일성 주석) 백돐(100돌)을 맞으며 아빠트(아파트) 건설을 무조건 끝내라고 해서 대학생과 군인들이 동원됐다. 대학생들은 건설이 끝날 때까지 공부를 하지 않고 휴학하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남양시의 고순호씨는 전쟁 분위기를 이렇게 말했다.

“(김정은이) 청년대장으로 나서면서 강연자료(강연제강)에 따라 배우기에 대한 내용이 나오는데 장군님(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대를 이어 조국 통일을 한다는 이야기를 한다. 래년에 수령님 탄생 백돐을 맞으며 조국 통일을 선물한다고 했다. 그래서 전쟁이 일어난다는 소문이 있는 것 같다. 여느 때와 달리 좀 어수선하다.”

북·중 국경 경비대의 군관과는 이런 통화를 했다.



-지금 어떤가.

“얼마 전 강연에서 지금 남조선에서, 서해에 미국에서 현대적인 무기를 들여와 무력증강을 하면서 전쟁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하면서 우리는 언제든 전투태세로 준비돼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



-지난 연평도 포격에 대해선 뭐라 하나.

“강연제강에선 ‘이번 서해에서의 도발에서 보여준 것처럼 수령님께서 내놓으신 갱도전으로 단 한 명의 부상자도 없었다는 것을 통해 갱도전의 우월성을 다시 한 번 립증했다’고 했다.”



그는 “군대 내에서 ‘우리 어머니’라는 노래가 이미 전에 불리고 있었는데 어머니가 뭔지 모르고 있었다. 근데 두 달 전부터 노래에 나오는 우리 어머니는 청년대장 김정은 동지의 어머니인 고영희라고 강연자료에서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평양시의 한 당간부는 전쟁에 관해선 듣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나 다른 얘기를 했다.



그는 “남조선에서 보도한 평양시 주민번호정보 로출로 인해 정보를 판 사람을 잡아내려고 10월 20일 외국에 나가 있는 사람들부터 료해사업(조사)에 들어가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소문에는 장성택이가 책임지고 이 사건을 맡았다고 한다. 아마 이번에 몇몇 사람이 간첩으로 몰려 죽을 것 같다”고 했다.



또 “지금 간부들 속에서는 김정은을 내세우고 모든 것을 조종하는 것이 사실은 김정일이 아닌 장성택이라 말들 하고 있다. 그래서 장성택 쪽으로 아첨하고 있는 간부들이 늘고 있다. 주민들도 이제는 아는 것 같다”는 말도 했다. 또 “공민증도 새로 다시 발급한다는 소문도 있다. 공민증 종이를 사려고 11월 중국에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한다”고 했고 “중국에서 컴퓨터를 들여다가 전국에 전산체계를 완성한다고 한다. 이미 많은 콤퓨터가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자유북한방송 이금룡 본부장, 안성규 기자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