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 아래 식물들 산 위로 전진...식물의 전쟁 한창

한라산의 해발 1400m 지역에 퍼져 있는 조릿대 군락. 1960년대까지만 해도 이 일대는 붉은 화산토 벌판이었고 산철쭉 등고산식물만 자랐다. 작은 사진은 온난화로 터전에서 밀려나 말라죽어 가는 구상나무. 제주=최준호 기자
14일 오전 11시쯤 제주대 문명옥 박사와 함께 해발 970m 어리목 주차장에서 한라산 정상을 향해 출발했다. 문 박사는 국립산림과학원 난대림연구소의 김
찬수 박사와 공동으로 제주의 기후변화와 한라산 생태계를 연구하고 있다. 졸참나무와 서어나무 군락 사이로 난 등산로를 따라 한 시간여를 올라갔다. 해발
1400m 지점에 이르자 활엽수 군락지가 줄어들고 등산로 오른쪽으로 넓고 평평한 언덕이 드러났다. 어른무릎 아래 정도까지 자란 조릿대가 언덕 전체를 뒤덮
어 장관을 이뤘다. 군데군데 억새도 한 세력을 차지했다. 난대산림연구소의 ‘기후변화에 의한 한라산 고산 식생 변화’ 연구프로젝트를 위한 조사구다.등산로에서 벗어나 조릿대 숲을 헤쳐 가며 언덕 위까지 올라갔다. 고산의 강한 바람이 스쳐가는 환경 탓인지, 조릿대 군락은 줄어들고 붉은 돌과 흙이 드러났다.

문 박사는 “1967년에 이 지역을 찍은 항공사진을 보면 조릿대나 억새는 찾아볼 수 없었다”며“당시엔 붉은 송이토가 드러난 황량한 언덕에 시로미와 산철쭉이 드문드문 자라던 곳”이라고 설명했다.언덕 위 구석에는 조릿대가 잎을 다 떨어뜨린 산철쭉 무더기를 포위하고 있었다. 한라산 고산지대에서 벌어지고 있는 ‘식물의 전쟁’이다. 기온이 따뜻해지고 강수량도 늘어나면서 아래쪽에서 자라던 식물들이 위쪽으로 차츰차츰 밀고 올라오고 있는 것이다.문 박사는 “환경이 변하면 동물은 스스로 움직여 피해 갈 수 있지만 식물은 그럴 수 없다”며 “이 때문에 한라산 고산지대의 풍광이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언덕을 다시 내려가 등산로 왼쪽 계곡으로 들어섰다. 소나무와 서어나무·구상나무가 어지럽게 모여 숲을 이룬 곳이다. 안으로 들어가자 말라죽거나 위쪽 일부분을 빼곤 잎을 모두 잃어버린 나무들이 군데군데 보였다.

한라산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한대성 침엽수인 고산나무다. 이 지역 역시 식물 간 전쟁이 한창이었다. 원래 우점종이던 구상나무가 아래에서 밀고 올라오는 소나무 때문에 죽어 가고 있다. 등산로를 따라 해발 1700m쯤에 이르자 주목보다 짧고 두터운 뾰족잎을 단 건강한 구상나무들이 나타났다. 구상나무는 서구에서 크리스마스트리용으로 인기 있는 침엽수로 우리나라에선 제주도가 원산지이자 세계 최대의 군락지다.김찬수 박사는 “2100년까지 지구 평균기온이 4도 정도 상승 할 것이라는 기후학자들의 예측이 맞다면 한라산 구상나무는 금세기 내에 사라질 운명”이라고 예상했다.제주도는 중앙에 해발 1950m의 한라산이 곧게 솟아 있어 식물의 수직분포가 뚜렷한 지역이다.

해발 600m까지는 난대 상록활엽수림대, 600~1400m는 온 대 낙 엽 활 엽 수 림 대 ,1400~1950m는 아한대 또는 아고산지대다. 기후변화에 따른 식생 변화 연구에 최적지다.난대산림연구소는 온난화에 따른 토착종 멸종에 대비해 한라산 산림유전자원을 보존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최근까지 구상나무 등 한라산 산림유전자원의 표본 2100종, 4만5000여 점을 보존하고 종자1200종, 1만2000점을 냉동보존 처리했다. 이 중 한국 특산 55종, 820점과 제주도 특산 36종, 707점 등은 기후변화에 따라 개체수가 아주 빠른 속도로 감소되고 있는 종이다. 제주도에서 멸종되면 지구상에서 영원히 사라지는 종이기도 하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