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태 같은 한대성 어종 자취 감춰,머잖아 청어,꽁치도 보기 힘들어진다

“제주도는 이미 일부 산간지역과 한라산을 제외하고 는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아열대 기후대에 속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 국립기상연구소가 2009년 발간한 ‘제주도 기후변화 경향 및 기후특성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서 내린 결론이다. 연구소는 제주도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1924년 이후 85년 동안의 자료를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제주시에서 봄과 여름은 각각 18일, 23일이 늘어났고 겨울은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겨울이란 ‘하루 평균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고,최저기온이 0도 이하’인 기간을 말한다. 또 아열대는 ‘일 년 중 월평균 기온이 10도 이상인 달이 8개월 이상이며, 제일 추운 달의 평균 기온이 -3도~18도 이하인 지역’을 말한다. 국내의 아열대 실험과 연구 대부분이 제주도에서 진행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점점 더워지는 바다와 땅

제주도는 한반도의 미래다. 기상청에 따르면 21세기 말이 되면 한반도의 기온이 4도 이상 상승해, 산지를 제외한 남한지역 대부분이 아열대 기후구로 변화할 가능성이 크다.기온이 올라가면 바다도 따라서 더워지기 마련이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1968년부터 2009년까지 41년간 우리나라 바다는 전체적으로 1.31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해가 1.39도로 상승폭이 가장 컸고 서해와 남해는 각각 1.29도, 1.24도씩 올랐다. 특히 여름철보다 겨울철 수온 상승 폭이 컸다. 여름철수온은 0.77도 상승했지만 겨울철엔 1.41도나 오른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바다 역시 수온이 계속 높아지고 있다. 과학원에 따르면 제주도 연안의 표면 수온은 1924년 이후연평균 0.01도씩 상승해 최근까지 총 1.5도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겨울철 수온은 2도나 올랐다.국립수산과학원 해양정보과의 황재동 박사는 “바다 수온이 올라가면 한대성 어종들은 그 바다에 찾아오지 않게 된다”며 “현재도 우리 바다에서 명태와 같은 한대성 어종이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박사는 또 “지금과 같은 속도로 온난화가 진행되면 머잖아 청어ㆍ꽁치도 외국산이 아니면 보기 힘들어질것”이라고 예상했다.그렇다면 앞으론 어떻게 될까. 국립수산과학원이 유엔 정부 간 기후변화위원회(IPCC)의 기후변화 모델을 이용해 수퍼컴퓨터로 2100년까지 한반도 주변 해역 수온을 예측했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근해 표층수온은 2010년 평균 19.97도이지만 2060년엔 21.83도까지 오른다. 한반도 중부 해역이 지금의 제주도 부근 바다에 해당하는 수온으로 변하는 셈이다.

또 2100년이 되면 평균수온이 23.01도가 돼 제주 주변 바다가 현재 일본열도 최남단인 오키나와의 바다처럼 변할 것으로 예상됐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산림연구소의 김찬수 박사는 “급격한 온난화에 의해 제주 생태계가 변화하고 있고 일부 종들은 절멸의 위기에 직면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