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열대 작물 토착화 연구 집중,CO2 감축 만큼 기후변화 적응 중요”

아열대화에 대비한 농업·임업·수산 분야의 대응전략 수립과 추진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는 농림수산식품부다. 1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농수산부 이준원
녹색성장정책관(사진)을 만나 아열대화 대응전략을 들어봤다.

농수산부 이준원 녹색성장정책관


-아열대화에 대비한 연구는 언제부터, 어떤 취지로 시작됐나.
“1965년 제주도에 난대림연구소를 설치한 게 그시작이다. 점차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자는 취지였다. 현재는 난대림 연구보다는 기후변화 속도에 대응해 아열대 산림에 대해 중점적으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농업부문에서는 2008년 농촌진흥청 산하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센터를 신설했다. 정부 전체로는 2010년 기후변화 대책을 수립한뒤부터 관련 연구에 속도가 붙고 있다.”

-농업·임업·수산업 등 부문별로 어떤 연구가 진행 되고 있나.
“농업 쪽은 아열대 대비 또는 적응 작물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예를 들어 고랭지 배추의 경우 온난화가 가속되면서 점차 재배지 자체가 없어지고 있다. 하지만 수요가 있어 생산 자체를 중단할 수 없기때문에 여기에 맞는 새로운 품종을 개발하는 게 필요해졌다. 또 아열대 지역에서 생산되는 과일이나 채소 등을 국내에 제대로 착근시킬 수 있는 방안도 연구 중이다. 수산 분야에서는 아열대화에 맞춰 기존의 잡는 어업에서 새로이 기르는 어업 쪽으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바닷물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참치 등 새로운 어종들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이들 어종을 양식할 수 있도록 하는 연구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CO2를 다량으로 흡수할 수 있는 바다숲 가꾸기도 추진하고 있다. 해초 등으로 숲을 이루는 것이다. 종전에는 산림이 거의 유일한 CO2 흡수원이었다. 산림 분야도 아열대화에 따른 식생 변화 등을 파악해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아열대 관련 연구의 어려운 점은.
“선진국에 비해 인적·물적 인프라가 상당히 미흡하다. 온난화대응농업연구센터의 경우 연구 인력이 15명에 불과하다. 예산도 38억원뿐이다. 일본 오키나와의 아열대연구소는 연구 인력이 100여 명에 달하고 예산도 훨씬 많다.”

-앞으로 계획은.
“농업진흥청·산림청 등과 공동으로 기후변화 R&D를 추진하려고 한다. 개별적으로 가기보다는 함께 가는 게 효과적이라는 뜻에서다. 이 R&D에는 CO2 감축 분야도 포함되지만 무엇보다 아열대 적응 분야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다.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를 거쳐 2013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정부 부처 중 환경부는 CO2 감축을 통해 아열대화 자체를 막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농수산부는 어떤 입장인가.
“CO2 배출을 최대한 줄여 아열대화를 막거나 지연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농업·어업 등의 측면에서 보면 CO2 배출량이나 비중이 그다지 높지 않다. 그래서 우리는 CO2 감축보다는 오히려 기후변화에 따른 적응 분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온난화에 따른 작물 생산 예측과 품종 개발, 병해충방제 기술 등의 개발에 집중하는 이유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