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맨스에 빠진 뇌,중독·강박장애 겪을 때와 비슷

이는 미국 인류학자 헬렌 피셔의 주장이기도 하다. 사랑에 대한 학문적 연구로 이름난 피셔는 사랑을 정욕(lust), 애정(attraction), 애착(attachment)으로 구분한다. 2004년 펴낸 '우리는 왜 사랑에 빠지는가'(Why We Love, 국내 개정번역판 제목은 '연애본능'에서 피셔는 이 셋 모두 오랜 인류 진화의 산물이자, 짝짓기와 생식작용을 지휘하는 뇌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피셔에 따르면 인류의 진화과정에서 ‘정욕’은 인간이 상대를 크게 가리지 않고 성적 결합을 추구하도록 자극했다. 반면 낭만적 사랑으로도 불리는 ‘애정’은 한 번에 한 사람에게 구애를 집중시키게 하는 역할을 했다. 낭만적 사랑에 빠진 우리 조상들은 특정 상대와 성적으로 충실한 관계를 일정 기간 지속적으로 맺었다. 덕분에 생식에 성공하고 짝짓기에 들어가는 시간과 열정을 절약할 수 있었다. 피셔가 말하는 ‘애착’은 한국식으로 옮기면 오래된 부부관계의 ‘정(情)’과 비슷한 의미다. 서로 차분함과 평온함을 느끼게 하는 애착은, 함께 낳은 아이들을 기르는 데 필요한 기간 동안 상대에 대한 사랑이 유지되게 했다.

로맨스의 과학

한창때 불타 오르던 열정적 사랑이 시간이 지나면서 퇴조하는 것은 각각의 연인들에게는 아쉬운 일일지 몰라도, 피셔의 설명을 들어보면 인류라는 종의 생존에는 필수적이다. 사랑의 열병을 앓아본 이들은 쉽게 깨닫는 일이지만, 사랑은 엄청난 에너지를 요구한다. 한창 로맨스에 빠진 연인들은 온종일 상대를 생각하며 밤잠을 못 이루거나, 입맛을 잃기도 한다. 이런 상태는 일상의 평화를 유지하거나 아이를 키우는 일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더구나 인간은 갓난아기에서 성인으로 자라는 기간이 여느 동물들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길다. 피셔는 낭만적 사랑이 식는 것 역시 “의심할 여지 없이 진화의 결과”라고 주장한다.

인간의 성장기간이 길어진 이유를 인류학자들은 인간이 진화하는 과정에서 여느 포유류와 비교할 수 없이 큰 뇌를 갖게 된 데서 찾는다. 머리가 커진 아이들을 좁은 산도(産道)로 출산하면서 여성들은 목숨을 잃곤 했을 것이다. 상대적으로 뇌가 덜 자라 머리가 작은 아이를 낳는 여성들은 살아남을 가능성이 더 컸을 것이다. 점차 인간의 아이는 다른 동물에 비해 유달리 덜 발달된 상태에서 태어나는 대신 성장기가 길어지게 됐다. 여자는 이 긴 시간 동안 양육을 함께 할 파트너가 절실해졌다는 얘기다. 이쯤 되면 인간이 동물의 세계에서 보기 드물게 오랜 배우자 관계를 유지하게 된 이유를 짐작할 만하다.

이 같은 설명에 대해 서울대 장대익(자유전공학부) 교수는 “낭만적인 사랑을 근대 이후의 산물이라고 보는 시각과 반대”라고 지적했다. 상당수 역사학자·사회학자들이 낭만적 사랑은 개인의 개성이 부각되기 시작하면서 등장한 것이라고 설명하곤 한다. 이 시각에 따르면 사랑이 짝짓기의 전제조건이 된 것은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예컨대 서구 중세 귀족들에게 결혼은 가문과 재산을 유지하기 위한 정략적 제도였다. 결혼과 연애와 성욕은 별개의 문제였다. 연애는 일종의 유희였고, 장기간 열정을 쏟아부을 만한 일로 여겨지지는 않았다. 심지어 고대 로마에서는 열정적 사랑에 빠진 사람을 치료가 필요한 환자로 취급했다고도 전해진다. 그러나 인류학이나 진화심리학이 연구 대상으로 삼는 역사시대는 사회학·역사학보다 한참 더 거슬러 올라간다. 인류가 직립보행을 시작하던 무렵부터 이미 낭만적 사랑은 인간이라는 종이 이어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는 것이다. 장대익 교수는 “로맨스 같은 주제는 과거엔 과학연구의 대상이 아니었지만 최근엔 신경전달물질 등 신경과학적 연구와 진화심리학적 연구가 봇물처럼 쏟아진다”고 말했다.

인간의 행동과 심리를 진화론을 통해 설명하는 진화심리학은 1970년대 이후 대두한 새로운 학문분야다. 진화심리학은 짝짓기에 대한 다양한 통설에 흥미로운 근거를 제공해주곤 한다. 예컨대 배우자를 고르는 기준이 ‘여자는 외모, 남자는 능력’이라는 대표적인 통설에도 일리가 있다. 우선 남자가 여자의 외모에 초점을 맞추게 된 이유를 보자. 허리와 엉덩이의 적당한 비율처럼 생식에 적합한 외모의 여성을 선택한 남자 조상일수록 생식 성공 가능성이 커져 지금까지 더 많은 후손을 남겼으리라는 설명이 가능하다. 반면 여성은 사회적 지위, 경제력을 비롯해 자녀양육에 도움이 되는 남자의 능력을 추가로 염두에 두어야 했을 것이다. 이 설명대로라면 상대에게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지는 일은 여성보다 남성에게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 여성은 생식에 유리한 외모만이 아니라 양육에 도움 되는 남성의 능력을 파악하기 위해 짝을 고르는 데 남성보다 시간을 더 들일 수밖에 없다.

진화심리학은 남자의 바람기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우리 조상 가운데 기존의 파트너 이외에 새로운 상대와도 짝짓기를 한 남성들이 더 많은 자녀를 퍼뜨렸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 같은 설명은 자칫 남성의 외도, 또여성의 외모와 남성의 경제력을 기준으로 배우자를 찾는 풍토를 합리화하는 근거로 오용되기도 한다. 진화심리학자인 경희대 전중환(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는 이에 대해 “우리는 유전자의 노예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전 교수는 “우리가 과거 조상들의 생활에 도움이 되었을 유전자를 지니고 있지만 유전자가 우리 팔목을 비틀거나 등을 떠미는 것은 아니다”라며 “현대인에게는 바람을 피우고 싶은 본능도, (바람을 피워) 사회적으로 비난을 받거나 따돌림을 당하고 싶지 않은 본능도 있다”고 말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