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탁구, 20년 만에 한 팀 되나

1991년 일본 지바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단일팀으로 출전한 남북한 탁구가 20년 만에 한 팀을 이루게 됐다. 21~22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피스 앤드 스포츠컵’이 그 무대다.



친선 대회 ‘피스 앤드 스포츠컵’
유승민-김혁봉, 김경아-김혜성 조
복식 출전 여부 오늘 최종 결정

 ‘피스 앤드 스포츠컵’은 미국·러시아·중국·일본·인도·파키스탄 등 분쟁국을 중심으로 10개국 스포츠 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 친선 탁구대회다. 한국에서는 국가대표 유승민(삼성생명)과 김경아(대한항공)가 출전한다. 북한은 김혁봉과 김혜성을 파견한다.



 남녀 탁구 복식 경기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서는 남북한 선수가 한 팀을 이뤄 출전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남북한 단일팀이 여자 단체전 1위를 차지한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남북한 선수들이 한 복식조로 호흡을 맞추게 된다. 지바 대회 당시 남북한 단일팀의 일원으로 여자 단체전 우승에 힘을 보탠 현정화 대한탁구협회 전무가 이번 대회에 코치로 참가하기 때문에 그 의미가 더욱 크다.



 20년 만의 남북한 단일팀 구성이 성사될 가능성은 높다. 국제 스포츠 평화교류 비정부기구인 ‘평화와 스포츠(Peace and Sports)’와 함께 이번 대회를 주최하는 국제탁구연맹(ITTF)은 18일 연맹 홈페이지를 통해 잠정적인 복식조를 공개하면서 유승민-김혁봉과 김경아-김혜성을 한 팀으로 묶었다.



 ITTF는 19일 바레인에서 열리는 집행위원회에서 복식조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