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기부액 하루 만에 227억 늘어

안철수(49)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기부 소식이 전해진 다음 날인 15일 안철수연구소의 주가는 장이 열리기 무섭게 급등했다. 개장 5분 만에 거래제한폭(15%)까지 뛰어 올랐다. 전날보다 1만2200원(14.99%) 오른 9만3600원.



안철수연구소 주가 개장 직후 상한가

안철수연구소의 주가는 ‘정치적 몸값’이 뛴 안 원장과 함께 고공비행을 하고 있다. 안 원장의 서울시장 출마설이 불거지기 전까지 주가는 2만5000원 안팎이었다. 그러다 지난 9월 2일 언론에 출마설이 보도되자 주가는 날개를 달았다. 3만4650원(9월 1일)에서 두 번 연속 거래제한폭에 닿으며 단숨에 3만9800원(9월 2일), 4만5750원(9월 5일)으로 올랐다. 선거를 이틀 앞둔 지난달 24일에는 사상 최고치인 10만원을 기록하며 시가총액 1조원을 돌파했다. 서울시장 선거를 전후로 두 달 새 주가가 세 배로 뛴 것이다. 하지만 막상 투표일이 다가오자 4일 연속 급락하며 5만6200원으로 주저앉기도 했다. “작전세력이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기도 했다.



 안 원장은 안철수연구소 주식을 372만 주(37.1%) 갖고 있다. 14일 절반을 기부하기로 했을 때만 해도 당일 주가로 따져 1514억원 정도였다. 그러나 15일 하루에만 기부액은 227억원 늘어나 1741억원이 됐다. 주식 기부에도 불구하고 안 원장은 최대주주 자격을 계속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자사주(13.9%)를 제외하면 현재 2대 주주는 개인투자자 원종호씨다. 원씨의 지분율은 10.8%로 기부 뒤 안 원장의 지분(18.55%)에 비해서도 적다.



 안 원장이 경영에 미치는 영향력도 큰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구체적인 기부 방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현재 가장 유력한 방안은 공익재단을 설립한 뒤 여기에 주식을 기부하는 것이다. 이 경우 기부된 주식 18.55%는 안 원장에게 우호적인 지분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 기존 안 원장 지분(18.55%)과 자사주(13.9%), 기부 주식(18.55%)을 합치면 절반이 넘는 51%다. 적대적 인수합병(M&A) 등을 걱정하지 않아도 좋을 정도다. 증권가에선 안철수연구소의 주가 변동성이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강록희 대신증권 팀장은 “안 원장의 정치적 행보로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게 확인됐다”며 “이미 펀더멘털(경제여건)로 설명할 수 있는 단계를 벗어나 따로 투자의견을 제시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