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양 부잣집 처녀들 분홍색 화장가방 안에는 이것이 … 비비크림 열풍

[자료사진=중앙포토]
북한 부유층 여성들 사이에서 값비싼 수입 화장품과 향수가 유행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화장을 한 듯 안 한 듯 자연스러운 효과를 내는 한국산 비비크림은 단연 인기 최고다. 비비크림은 일명 `삐야`라고 불리는데, 가격이 만만치 않은데도 장마당에서 없어서 못 팔 정도다.



14일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는 평양 소식통을 인용해 "요즘 간부 가정의 여성들이 화교들에게 한국산 삐야(비비크림)를 바르면 살이 잘 안탄다면서 구입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비비크림은 원래 피부과에서 피부 재생 목적으로 바르던 치료제였다. 그러다 국내에서 옅은 화장이 유행하면서 화장품으로 각광받게 됐다. 북한에서도 비비크림이 입소문을 타면서 2000년대 후반부터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요즘 평양 등 대도시 거리에 화장품 가방을 들고 다니는 젊은 여성들이 자주 목격되고 있다. 평양 소식통은 "화장품 가방은 분홍색과 검은색이 많으며, 장마당에서 30~50달러(북한 돈 12만~20만원) 정도에 팔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방 외관에 영어가 적혀 있지만 단속되진 않는다"며 "단속을 담당하는 안전원이나 보안원 부인들도 가지고 다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