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캐피탈·현대카드, 사회공헌 활동 강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지난 2일 주관한 ‘2011 한국의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현대캐피탈·현대카드 황유노 부사장(사진 앞줄 오른편)이 ‘한국의 사회공헌(CSR) 리더’ 상을 받고 있다.
 현대캐피탈·현대카드가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금년 초 실단위 사회공헌부서를 신설하는 등 기존의 사회공헌 활동을 보다체계화하기 시작했다. 회사 관계자는 “우리가 만든 실단위 사회공헌부서는 국내 단일기업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강조했다.



‘드림 실현’ ‘신나는 교실’… 창적 프로그램으로 희망 전파

 이들 두 회사는 ‘드림 실현(영세점포 창업및 점포개선 지원)’ ‘신나는 교실(아트케어프로그램)’과 같은 새롭고 독창적인 형태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등 사회공헌 활동의 새로운 방향 제시에도 힘쓰고 있다. 이 같은 참신한 사회공헌 프로그램 운영이 사회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최근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한‘2011 한국의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현대캐피탈·현대카드 황유노 부사장이 회사를 대표해 ‘한국의 사회공헌(CSR) 리더’ 상을 받은 것이 그 예다.



 현대캐피탈·현대카드는 ‘자활·자발·재능기부’라는 원칙 아래 문화예술공연, 소외어린이 문화체험지원, 소상공인 자활지원, 기부 및 헌혈 등 네 가지 부문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먼저 문화예술공연 부문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는 ‘어린이 희망음악회’을 꼽는다. 전국의 소아암 병동을 순회하며 항암치료로 지쳐 있는 소아암 환아와 부모들에게 아름다운 선율에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아 전한다. 올 연말까지 모두 24곳에 이르는 소아암 병동을 찾아 희망음악회를 열 예정이다.



소외계층 청년 직업교육, 기부·헌혈 캠페인도



 소외어린이 문화체험지원 부문에서는 임직원들이 매달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문화체험을 함께 하는 ‘신나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일산 국립암센터 병원학교 환아들을 대상으로 ‘신나는 교실’이라는 이름의 아트케어 프로그램을 론칭했다.장기간 치료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와 예술의 치유적 효과까지 도모해 환아나 부모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소상공인 자활지원 부문에서는 현대차미소금융재단 산하 미소학습원 운영을 통해 저신용, 저소득 계층에 대한 단순한 금융지원을 넘어 ‘고기낚는 법’을 전수하는 데 힘쓰고 있다. 소상공인 사업성공모델 확산을 위해 소규모, 영세점포의 창업과 점포개선을 총체적으로 지원하는 ‘드림 실현’ 프로젝트 운영이 그것이다. 올 하반기 론칭한 ‘드림 교육’프로젝트는 소외계층 청년들에 대한 전문직업교육으로 사회에 필요한 직업인으로 한걸음 더 다가설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기부 및 헌혈 부문에서는 고객과 회사가 카드 포인트를 함께 모아 뜻 깊은 사랑을 전하는 사랑의 M포인트 캠페인, 사내 헌혈 캠페인인 레드 하트 캠페인 등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캐피탈·현대카드 관계자는 “두 회사만의 원칙과 테마를 바탕으로 펼쳐온 새로운 컨셉트의 사회공헌 활동이 사회적인 평가를 받고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사진=현대카드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