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재일기] 발톱 세운 노다의 ‘결투 신청서’

서승욱
도쿄 특파원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 지역 경제의 규칙을 만들어야 한다. 지역의 안전보장도 함께 실현시켜 나가야 한다.”



 12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만난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가 건넨 이야기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 참여 의사를 전하며 노다 총리는 “아태 지역에서 미국의 존재감이 높아지고 있어 든든하다”고 했다. 국내에서의 정치적 후유증을 감수하고 TPP 협상 참여를 선언한 동맹국 총리 노다, 그를 향한 오바마의 립서비스 역시 화끈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일 동맹은 양국뿐만 아니라 아태 지역 전체의 초석”이라고 화답했다. 불과 두 달 전인 9월 말 뉴욕 유엔 총회에서 만났을 때와는 180도 분위기가 달랐다. “이제는 뭔가 진전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TPP 참여와 후텐마(普天間) 기지 이전 문제로 노다를 닦달하던 오바마, 첫 해외방문에 잔뜩 얼굴이 굳었던 2개월 전의 노다와는 딴판이었다. 국제정치에서 이해관계란 이처럼 무서운 것이다.



 특히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 지역 경제의 규칙을 만들자’는 노다의 얘기는 그냥 흘려보낼 수 없다. 도쿄에서 지켜본 노다 총리는 그만큼 무서운 사람이다. 보수적 성향의 마쓰시타(松下) 정경숙(政經塾) 1기생 출신에 자위대원의 아들이다. 국익을 위해 때론 발톱을 감추고, 발톱을 세우기도 한다. ‘야스쿠니에 A급 전범은 없다’고 했던 그는 취임 직후 “야스쿠니에 가지 않겠다”며 발톱을 숨겼다. ‘돈 (역대 총리 중 최소 재산) 없고, 백(당내 계파의원 수)도 약한’ 그가 정치권의 맹렬한 반대 속에서 TPP 참여를 결단했다. 부잣집 도련님(타이어업체 브리지스톤 창업자의 외손자)으로 반미 자주노선을 외쳤던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나 되는 일 없이 갈팡질팡했던 간 나오토(菅直人) 전 총리 때는 꿈도 꾸지 못했던 결정이다.



 
노다의 결정은 당장 하와이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요동치게 했다. TPP 협상 참여를 선언한 11일 기자회견에서 “나는 누구보다 일본을 사랑한다”고 강조한 노다의 1차 타깃이 바로 무역 라이벌 한국이다. 노다의 일본은 이를 숨기지 않고 있다. 마이니치(每日)신문 12일자는 “한국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조건을 빨리 정비해 달라” “한·미 FTA가 발효되면 한국 자동차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지니 우리도 빨리 타결 지어 달라”는 산업계의 외침을 소개했다. 이런 상황에서 나온 노다 총리의 TPP 참여 선언은 한국에 배달된 일본 최고 지도자의 ‘결투 신청서’나 다름없다. 까딱하다간 미국과 일본이 함께 주도하는 ‘지역 경제의 규칙’ 속으로 정말로 빨려 들어갈 수도 있다. 그런데 결투 신청서를 받아든 한국 국회의 모습은 너무도 답답하다.



서승욱 도쿄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