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만 명 모일 내년 세계 최대 환경회의 서울로 꼭 유치”

“내년 12월 제1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18)를 서울에 유치하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8일 개막 더반 총회서 결정 … 손성환 기후변화대사 출사표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리는 제17차 당사국 총회(COP17) 준비로 바쁜 손성환(56·사진) 외교통상부 기후변화대사는 14일 “카타르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마지막까지 설득과 협상을 계속해 아시아 개최 기회를 놓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온실가스 감축 방안과 개발도상국 재정·기술 지원 문제를 다루는 당사국 총회는 194개 국 대표와 국제기구·시민단체 등 5만~6만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환경행사다. 내년 개최지는 이번 더반 회의에서 결정된다.



 손 대사는 “개최지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협약 사무국이 있는 독일 본에서 열리는데, 이 경우 한국·카타르는 물론 아시아그룹 전체로도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든 타협이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손 대사는 “더반 회의는 2012년 법률적으로 종료되는 교토의정서의 후속 조치를 마련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고 설명했다. 교토의정서는 38개 선진국들이 2008~2012년 온실가스를 1990년 대비 5.2% 줄이도록 정하고 있다. 당초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 회의에서 2013년 이후 감축방안을 결정하려 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유럽연합(EU) 등 선진국은 중국·인도·브라질 등 선발(先發)개도국도 2020년부터는 온실가스 의무 감축에 동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이들 선발개도국들은 선진국과 같은 의무를 질 수는 없다며 맞서고 있다. 또 아프리카 저개발국가나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들은 선발개도국이 의무감축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주장해 개도국 간에도 입장이 엇갈린다.



이번 회의에서도 교토의정서 후속조치가 결정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노르웨이·호주는 협상기간을 2015년까지 연장하자는 안을 내놓았다.



 손 대사는 “한국은 이명박 대통령이 코펜하겐 회의에서 선언한 것처럼 2020년을 기준으로 온실가스를 배출전망치(BAU) 대비 30% 감축하기로 했는데, 이는 유엔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가 개도국에 권고한 내용 중 최고 감축 수준이어서 국제사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 정부가 2008년 동아시아 기후 파트너십(EACP) 사업을 시작해 2012년까지 총 2억 달러(약 2250억원)의 자금을 공적개발원조(ODA) 형태로 아시아 개도국에 지원하고 있는 것도 국제사회의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EACP사업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수행하고 있으며 몽골·방글라데시·필리핀·스리랑카 등에서 태양광발전소와 상수도·폐기물재활용 시설 등의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글=강찬수 환경전문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