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림픽 성공 위해 특화관광 발굴해야”

2018 평창겨울올림픽을 문화 올림픽으로 치르고 강원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의식주, 민요, 치유 등 독특하고 다양한 지역의 겨울 문화를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강원발전연구원 정책 발표
썰매·꿩사냥 등 스펙트럼 넓혀
강원도 브랜드 가치 높일 기회로

 강원발전연구원(강발연)은 최근 발표한 정책메모를 통해 “역대 올림픽은 해당 지역 문화 프로그램을 다양한 범위에서 기획, 브랜드 상승의 계기로 삼았다”며 “강원도의 정체성을 나타낼 문화 프로그램을 사전에 기획하고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발연은 겨울을 주제로 한 영상공모전 및 다큐멘터리영화제, 애니메이션 상영, 도내 박물관의 통합 전시·체험프로그램 등을 강원도 차원에서 마련할 프로그램으로 꼽았다. 또 설피 신고 달리기대회, 전통썰매 릴레이, 산돼지와 꿩 사냥 및 토끼몰이 등을 활용한 소규모 이벤트, 감자 옥수수 메밀 등을 활용한 상설 시식회 및 판매전 등도 제시했다.



 강발연은 2014 겨울올림픽 개최지인 러시아 소치는 2010년부터 영화와 연극, 음악, 박물관 등의 테마를 선정해 수천 개의 문화 프로그램을 2013년까지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또 2006 겨울올림픽 개최지인 이탈리아 토리노는 2003~2006년 4년간 2~3월 사이에 시각예술·연극·댄스·음악·영화·문학 등을 테마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했다고 덧붙였다.



 강원발전연구원 이영주 연구위원은 “스키 등 몇몇 레저를 제외하고는 미흡한 강원도 겨울관광의 스펙트럼 확장을 위해 도를 찾는 이들에게 독특한 겨울 문화를 개발하고 지속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