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술이 당락 가른다” … 강남 학원가 전국서 수강생 몰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J 논술학원. 이날 오후 3시부터 이 학원 접수창구 앞은 학생과 학부모 50여 명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12일 치러지는 경희대·서강대·성균관대·중앙대 논술고사를 대비해 단 하루짜리 강의를 신청하기 위해서다. 이날 강의는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저녁식사 시간 없이 진행됐다.



수시 2차 논술고사 시작
“상위권 학생 변별력 낮아져 대학들 논술 어렵게 낼 것”

 서울 소재 대학의 수시 2차 논술고사를 앞두고 수능 다음날인 11일부터 강남 일대 논술학원에는 수험생들이 몰리고 있다. 수능 난이도와 등급컷 예측이 들쭉날쭉한 가운데 불안한 수험생들이 논술 준비에 마지막 승부를 걸고 있는 것이다. 대치동의 한 학원 관계자는 “하루 동안 400여 명이 수강했는데 12일부터 서울대와 고려대 논술 강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학원에 빈 강의실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찬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쉬운 수능 때문에 상위권 학생들이 변별력이 없어지자 논술과 면접에서 조금이라도 더 점수를 얻으려고 학원을 찾는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논술학원 강사는 “수능 변별력이 낮아져 내년에는 서울대도 수시 비중을 늘린다던데 학원 입장에선 반가운 일”이라고 말했다. 논술학원을 찾은 학부모 김모(48)씨는 “학교에서 준비를 안 해줘 할 수 없이 학원을 찾았다”며 “수능 다음에 논술을 치르고 다시 기말고사를 봐야 하는 딸이 불쌍하다”고 했다.



 조효완 전국진학지도협의회 회장은 “수능의 변별력이 낮아지면 대학들은 논술을 어렵게 낼 것으로 보인다”며 “영어제시문과 함께 인문계 논술은 수리 문제에서 당락이 갈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