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끝났나 한 순간, 이근호 빗장 열고 박주영 뒷문 닫다

1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UAE와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3차예선 4차전에서 후반 43분 이근호(왼쪽에서 셋째)가 결승골을 넣자 동료들이 달려들며 기뻐하고 있다. [두바이=연합뉴스]


0-0 무승부가 예상되던 후반 43분. 이승기(광주)가 아랍에미리트(UAE) 벌칙구역 왼쪽으로 침투하는 이용래(수원)에게 공을 건넸다. 이용래는 지체 없이 왼발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UAE 수비진을 가로질러 간 공을 이근호(감바 오사카)가 기다리고 있었다. 이근호는 텅빈 골문을 향해 가볍게 공을 차넣었다. 결승골이었다.

월드컵 3차 예선 UAE에 2-0 승
승점 10으로 B조 1위 굳히기



 한국 축구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두바이 알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UAE와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3차예선 B조 네 번째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근호의 골이 나온 뒤 후반 48분 박주영(아스널)이 추가골을 넣었다. 박주영은 손흥민(함부르크)이 UAE 벌칙구역 밖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한 공을 골문 앞에서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추가골을 뽑았다. 박주영은 3차예선 네 경기 연속골(6골)을 기록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공식 A매치로 인정받지 못한 폴란드와의 친선 경기를 포함하면 5경기 연속 득점이다.



 3승1무(승점10)로 B조 선두를 지킨 한국은 15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리는 레바논과의 5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최종예선에 오른다. 최종예선에는 B조에 속한 한국·UAE·레바논·쿠웨이드 중 2위까지 진출한다.



 한국은 박주영·지동원(선덜랜드)·서정진(전북)을 공격 최전방에 내세웠다. 하지만 전반 유효슈팅이 하나도 없을 정도로 위력이 없었다. 세 선수 모두 움직임이 적었다. 미드필드에서는 건강 이상으로 결장한 기성용(셀틱)의 공백이 컸다. 키잡이가 없는 배처럼 어떻게 공격을 풀어가야 할지 모르고 허둥댔다. 구자철(볼프스부르크)이 기성용 대신 키커로 나선 코너킥과 프리킥도 위력이 떨어졌다. 기성용의 빈 자리를 메운 홍정호(제주)는 수비 안정화에는 기여했지만 공격 전개에는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



 앞선 세 경기에서 모두 패한 UAE는 상당히 공격적이었다. 지난달 11일 수원에서 열린 3차전(한국 2-1승)과 달리 중앙선까지 수비라인을 끌어올려 득점을 노렸다. 전반 34분에는 바시르 사이드가 37m 거리에서 위협적인 왼발 프리킥을 날렸지만 정성룡(수원)에게 걸렸다.



 조광래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지동원을 손흥민으로 교체했다. 상대 수비 뒷공간을 향해 뛰는 손흥민의 빠른 발은 답답하던 한국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UAE 수비벽은 흔들렸다. 하지만 무너지지는 않았다. 그러자 한국은 후반 19분 홍철(성남) 대신 공격형 미드필더 이승기를 넣어 공격 기어를 높였다. 공은 UAE 골문 앞에서 왔다갔다했다. 일방적인 공격을 펼치면서도 골을 넣지 못한 한국은 후반 34분 서정진 대신 이근호를 넣으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썼다. 이때부터가 진짜 한국의 공격이었다. 이근호는 결승골을 넣었고 박주영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승점 3점을 따냈다.



두바이(UAE)=송지훈 기자



◆11일 전적(두바이 알라시드 경기장)



 아랍에미리트 0-2 한국

 득점=이근호(후 43분), 박주영(후 48분·이상 한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