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암 치료·연구 견인차 … 2014년엔 최대 암병원 개원

정현철 암센터 원장
세브란스병원 암센터는 우리나라의 암치료를 선도해 왔다. 1969년 암센터 개원, 1988년 선형가속기(방사선 암 치료기기) 도입, 2006년 토모테라피를 도입 등 모두 국내 처음이다.



세브란스병원 암센터

지난해부터 첫 삽을 떠 2014년 국내 최대 암전문병원 개원을 앞두고 있다. 새 암병원은 연면적 105,201.25㎡(3만1823평) 규모로 총 476병상을 갖추고, 위암·대장암 등 15대 암 전문클리닉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미국 엠디앤더슨 암센터의 홍완기 박사가 주관하는 자문위원회의 조언으로 첨단 암전문병원 운영방식을 도입한다. 세계적 수준의 전문 암치료 프로그램 개발은 물론, 양성자치료기·로봇수술기 등 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세브란스병원 암센터는 ‘최소 치료에 의한 최소의 부작용’ ‘최대의 삶의 질 향상’, 그리고 ‘최대의 치료에 의한 최고의 생명연장과 완치’를 목표로 환자 병기별 맞춤치료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새로운 수술법과 다방면의 치료법 개발을 위한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



서양인과 동양인은 치료 효과와 부작용이 다르게 나타난다. 이런 점에 착안해 동양인에 맞는 치료계획을 세운다. 이는 대학 내 신약개발 과정에도 적용돼 인종 간의 차이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엠디앤더슨 암센터와 공동으로 동양인에게 많은 위암과, 서양인에 많은 위암 간의 차이에 대한 연구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또 세브란스병원 암센터는 통합보존치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암의 예방과 환자의 치료후 관리, 가족의 정신적·육체적 건강관리까지 책임지는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세브란스병원 이철 의료원장은 “의과대학과 종합대학, 그리고 모병원인 세브란스 병원이 유기적으로 연합할 수 있기에 가능한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의과대학을 중심으로 ▶영양·식사 관리를 위한 생활과학대학 ▶운동관리를 위한 체육대학 ▶음악치료를 위한 음악대학 ▶마음 건강과 영적 관리를 위한 신학대학 ▶사후 제도적 가족 지원과 관리를 위한 법학대학 ▶신약개발을 위한 약학대학 ▶호스피스와 임상연구를 위한 간호대학 등 분야별 최고의 전문가와 공동연구 시스템이 연세 암전문병원에 근접해 있어 이같은 다학제융합시스템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축적된 암환자 치료와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4년 국내 최대의 규모로 설립되는 세브란스 암전문병원 조감도. [사진=세브란스병원 제공]


암 환자의 30%가 신약 임상 혜택



세브란스병원 암센터는 항암신약치료실 운영으로도 유명하다. 잘 짜인 임상연구는 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늘리고, 치료과정 부작용을 관리하는 등 삶의 질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세브란스병원은 2005년 보건복지부 지정 지역임상센터로 선정됐다. 또 2010년 국제인증기구인 AAHRPP(미국 임상연구 피험자보호 인증협회)로부터 완벽한 평가를 받았다. 임상연구에 참여하는 피험자를 보호하고, 가장 효율적이며 신뢰할 만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현재 위암·대장암·폐암·유방암 뿐 아니라 여러 희귀·난치암을 대상으로 약 200여 개 이상의 다양한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2011년 현재 세브란스병원 암센터에서 치료받는 환자 중 30% 이상이 임상연구를 통해 신약 치료의 혜택을 받고 있다.



10년 생존 이후의 삶까지 고려



최첨단 장비 도입에도 선두를 달린다. 세브란스병원 암센터에서는 2006년 3월 최첨단 방사선치료 장비인 토모테라피 치료기를 국내 대학병원 최초로 도입해 치료를 시작했다. 2009년 11월에는 한층 발전된 토모디렉트 치료기를 도입해 최상의 방사선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2011년 방사선종양학과에서는 기존의 토모테라피 치료기를 가장 첨단화된 ‘Tomo-HD’로 교체했다. 보다 정밀한 방사선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또한 움직이는 신체장기(폐, 심장 등)에 자동으로 방사선량이 조절되는 최첨단 치료기인 라이낙 치료기 최신형도 추가로 도입했다.



국내 최초의 암센터로 4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세브란스병원 암센터는 10년 이상 장기생존율을 추적할 수 있는 유일한 기관이기도 하다. 정현철 암센터 원장은 “10년 이상 장기 생존자들의 자조 모임인 ‘연세 새누리 클럽’을 통해 암환자 10년 생존 이후의 삶을 관리하고, 다른 암 환자의 치료 의욕도 고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축적된 자료를 정리해 암환자 통계 등 대규모 추적 조사도 완료했다. 모든 암에서 병기별 10년 생존율을 정리한 지침도 곧 발간될 예정이다.





로봇 이용한 수술, 세계서 인정 받아



세브란스병원 암센터의 강점 중 하나가 로봇수술이다. 국내 첫 도입한 2005년 24건에 불과했던 로봇 수술 건수는 작년 1734건으로 5년 만에 70배 이상 증가했다.



로봇 수술장비도 환자의 수요 증가에 맞춰 5대로 늘렸다. 현재(2011년 10월 기준)까지 로봇 수술은 총 6420건으로, 갑상선암·전립선암·위암·부인암 순으로 많았다. 이러한 수술 경험과 기술는 이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2008년부터 정웅윤 교수(외과)의 갑상선암, 형우진 교수(외과)의 위암 수술법이 다빈치 제조사인 인튜이티브 서지컬사의 공식 표준매뉴얼로 인정돼 전세계에 보급되고 있는 것.



또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 국내에서는 최초로 로봇수술 공식 트레이닝센터로 지정됐다. 로봇 복강경 수술센터 형우진 센터장은 “첨단 신의료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로봇수술 분야에 세계 최고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배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