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4년 전 죽은 택시기사 밤마다 꿈에 나타나 …”

“14년 전 죽은 택시기사가 밤마다 꿈에 보여서….” 정유회사 배달원인 김모(34)씨는 1997년 10월 28일 중학교 동창 2명과 함께 택시를 털기로 모의했다. 유흥비로 쓰기 위해서였다. 전주시 금암동 거리에서 택시에 탄 김씨 등은 운전사 K씨(당시 52세)를 흉기로 위협했으나 K씨는 거세게 반항했다. 결국 김씨 등은 K씨를 트렁크에 태워 30㎞가량을 이동한 뒤 임실군 심평면 오원천에 빠뜨려 숨지게 했다. 택시에 있던 현금 10만원을 빼앗은 김씨 등은 완전 범죄를 위해 택시를 불에 태운 뒤 달아났다.



공소시효 1년 남기고 2명 잡혀

 K씨의 시신은 같은 해 11월 8일 발견됐지만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범행 당시 흔적을 모두 없앤 김씨 등 3명이 이듬해 모두 군에 입대했다.



 김씨는 군 제대 후 운전기사로 일하며 평범한 생활을 했지만 14년 전의 기억은 사라지지 않았다. 매일 택시기사 K씨가 꿈에 나타나는 바람에 술을 마시지 않고는 잠을 이룰 수 없었다. 김씨는 최근 지인에게 자신들의 범행을 털어놓았다. 이게 전주 완산경찰서의 정보망에 걸렸다. 사실 확인에 나선 경찰은 10일 김씨 등 2명에 대해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공소시효를 불과 1년 앞둔 상황이었다. 15년이던 살인사건의 공소시효는 2007년부터 25년으로 늘었다. 2008년 금은방 절도로 교도소에 수감 중인 공범 박모(34)씨는 추가 처벌할 방침이다.



전주=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