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FTA 비준 위해 MB, 어떤 일도 할 것”

이명박(얼굴)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동의안의 국회 비준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0일 “이 대통령은 할 수 있는 그 어떤 일도 하겠다는 것”이라며 “당에서 요구하는 여러 가지 일을 하겠다는 마음의 준비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설득도 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 “국회 방문도 배제 안 해”

 이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을 찾아 “이 대통령은 FTA를 단순하게 투자협정이란 차원을 넘어선다고 여긴다. (통상국가가)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고 내년 세계 경제가 어려워질 텐데 미국에 대한 수출이 빨리 늘어나는 게 우리의 유일한 희망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부터 국회의장단, 여야 대표들과 만나 FTA 비준을 요청했었다. 국회 연설을 시도했으나 야당의 반대로 여의치 않자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여전히 비준 전망이 밝지 않자 ‘고강도의 처방’을 하겠다는 거다.



 실제 이 관계자는 ‘당 일각에서 대통령이 국회로 와서 야당 의원들을 만나 협조를 요청해 달라는 요구가 있다’는 질문에 “아직 조심스러운 대목인데 그런 당의 요구를 거절해야 할 어떠한 이유도 없다. 그런 마음의 자세가 돼 있다”며 “한나라당의 요구가 야당을 설득해 달라는 건데 그 전제는 진정성이다. 야당이 (이 대통령의 국회 방문을) 제스처나 언론플레이로 여겨 (오히려) 기분 상해할까 걱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여의도가 주도권을 가지고 할 수밖에 없고 청와대는 수동적일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청와대가 그런 요구를 거절해 본 일이 없다”고 했다. 야당 설득을 위해 직접 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것이다.



고정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